실시간 뉴스



에어부산, 부산-사이판 주 1회 신규 취항…"자가격리 면제"


23일 오전 8시 첫 운항…지역 관광객·여행업계 기대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에어부산이 부산-사이판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운항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지난 23일 오전 8시 김해국제공항에서 사이판으로 가는 BX622편 첫 운항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운항 결정 이후 모객 기간이 짧았지만 여행 문의가 많았다"며 "특히 부산-사이판 노선이 지방공항 유일한 관광노선인 점을 감안하면 향후 항공편의 탑승객은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이 부산-사이판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이 부산-사이판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사진=에어부산]

실제로 오는 30일 출발 항공편은 설 연휴도 포함되어 있어 예약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부산의 부산-사이판 노선은 매주 1회(일요일) 부정기편으로 운항된다.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출발해 사이판 국제공항에 오후 1시 10분 도착하며, 귀국 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후 3시 10분에 출발해 김해국제공항에 저녁 6시 30분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약 4시간이 소요되며, 차세대 항공기인 에어버스 A321neo 항공기가 투입된다.

사이판은 현재 우리나라와 트래블버블(여행 안전 권역)이 체결돼 있어 국내 입국 시 자가격리가 면제되고 있다. 또한 마리아나관광청 발표 기준으로 현지 백신 접종 완료율이 98.1%에 달해 비교적 안전한 여행이 가능하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사이판은 자가격리가 면제되고, 비교적 안전한 해외여행지이기에 신혼여행객 등 관광수요가 점차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번 사이판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김해공항 국제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에어부산, 부산-사이판 주 1회 신규 취항…"자가격리 면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