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사, 첫 임금협약 체결할까…조합원 투표 시작


사측 최종안 전달…노조 측 임금 인상 요구안 대신 임금피크제·휴가제도 개선 협의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해부터 2021년도 임금교섭을 벌여온 삼성전자 노사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임금협약을 체결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사측은 지난 21일 열린 노조 공동교섭단과의 2021년도 입금협상 관련 최종 교섭에서 사측의 임금·복리후생 교섭 최종안을 노조측에 전달했다.

해당 안에는 노사 상생협의체를 통한 임금피크제 폐지 또는 개선 방안 협의, 임직원 휴식권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대책 논의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노조 측의 임금 인상 요구안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노사 단체교섭 [사진=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앞서 노조는 전 직원 계약 연봉 1천만원 일괄 인상과 함께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자사주 1인당 107만원 지급, 코로나19 격려금 1인당 350만원 지급 등을 사측에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사측은 임직원 대표로 구성된 노사협의회가 작년 3월에 정한 기존 2021년도 임금인상분 외에는 추가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연간 경영·투자 계획이 대부분 집행된 연말에 지난해 노사 임금협상을 뒤늦게 시작한 점을 이유로 추가 인건비 지출이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노조는 일단 사측의 최종안을 두고 조합원을 대상으로 추인 절차를 밟고 있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전날부터 4천500여 명가량의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 중으로, 전체 조합원의 50%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최종안에 대한 찬성 의견이 다수일 경우 사측과 임금협상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전에 진행된 삼성전자 노사의 첫 단체협상은 합의까지 9개월이 걸렸다. 노사 양측은 지난 2020년 11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30여 차례에 걸친 교섭을 벌인 끝에 지난해 8월 회사 창립 52년 만에 첫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 2020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원칙 폐기' 선언 이후 본격화 된 것으로, 노사는 이번 임금협상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본교섭 9차례를 포함해 총 15회의 교섭을 벌였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