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음주운전 천기범에 54G 출전 정지 징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무관용 원칙.' 한국농구연맹(KBL)이 음주운전을 한 남자프로농구 서울 삼성 천기범에 대해 54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KBL은 22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이하 재정위)를 열었다.

KBL은 천기범에게 54경기 출전정지를 포함해 제재금 1천만원에 사회봉사 활동 120시간을 부과했다. 천기범이 징계를 당한 54경기는 한 시즌 KBL팀이 치르는 경기수와 같다.

KBL은 천기범의 소속팀인 삼성 구단에게도 경고와 함께 제재금 1천만원을 부과했다. 지난해 4월에도 삼성 소속 선수인 김진영이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았다.

프로농구 서울 삼성에서 뛰고 있는 가드 천기범이 22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그는 음주운전으로 이날 재정위원회에서 출전 정지 54경기, 제재금 1천만원 징계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KBL은 당시 김진영에게 정규리그 27경기 출전 정지와 함께 제재금 700만원, 사회봉사 활동 120시간 징계를 내렸다. 김진영은 당시 구단으로부터도 54경기 출장 정지, 제재금 1천만원, 사회봉사 240시간 자체 징계를 받았다.

KBL은 "공적 인물인 프로 선수들의 윤리 문제, 특히 음주 운전, 약물 복용, 승부 조작, 폭력 등에는 철저히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고 밝혔고 앞으로도 이런 원칙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천기범은 지난 19일 인천 중구 운서동의 한 도로에서 술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로 입건됐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자신이 직접 운전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거짓 진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천기범은 재정위에 나와 현장을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죄송하다"면서 "다른 할 말이 없을 것 같다. 잘못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 구단도 천기범의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진 뒤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구단은 천기범에게 KBL 재정위와 별도로 자체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서울 삼성 천기범(왼쪽)은 지난 19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KBL은 22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천기범에게 출전 정지 54경기와 함께 제재금 1천만원을 부과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천기범이 지난 12일 열린 2021-22시즌 울산현대모비스와 홈 경기 도중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천기범은 부산중앙고와 연세대를 나온 가드다. 201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4순위로 삼성에 지명돼 KBL에 데뷔했다.

입단 당시 김태술(은퇴)의 뒤를 이을 포인트가드 유망주로 꼽혔다. 그는 상무(국군체육부대)에서 군 복무를 마쳤고 지난해 12월 전역 후 소속팀에 복귀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