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에코프로비엠 공장서 화재…1명 숨지고 3명 다쳐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이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직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21일 소방당국은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6층짜리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불이 났다.

21일 오후 3시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이차전지 제조공장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불로 직원 A(34)씨가 숨졌다. A씨는 불 난 4층에 고립됐다가 오후 6시 24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화재를 진압 후 내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보일러실 부근에 있던 A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4층 생산팀에 근무하던 4명 중 A씨를 제외한 3명은 자력 탈출하거나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1명은 건물 밖으로 뛰어내려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2명은 경상이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는 직원 30여 명이 있었으나 대부분 신속히 밖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이차전지 제조공장인 에코프로비엠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소방당국은 4층 보일러실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성용 청주 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폭발사고로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붕괴 등의 우려는 없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 12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28분 뒤 대응 2단계로 수위를 높여 총력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관 125명과 소방장비 44대가 투입됐다.

불은 오후 7시 15분께 완전히 꺼졌지만, 잔불을 살피는 중이다. 공장 안에는 종류를 알 수 없는 화학물질 등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유독물질 유출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더불어 피해액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