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 뛰어든 현대차그룹…중기부 내달 결론 촉각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플랫폼 론칭…현대차·기아도 사업준비 착수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차그룹 물류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가 중고차 중개를 위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였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중고차 매매업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여부 결정을 미루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이 중고차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 것으로 보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Autobell)'을 론칭한다. 사용자는 인터넷과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내차 사기 ▲내차 팔기 ▲내차 시세 조회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허위매물 방지를 위해 중고차 딜러들이 오토벨 회원 가입시 소속 매매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필수로 제출하도록 했다. 허위매물을 팔다 적발된 딜러는 회원자격을 영구히 상실시키는 규정 등도 마련했다.

현대글로비스가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Autobell)'을 론칭한다. [사진=현대글로비스]

또한 오토벨은 중고차 경매 데이터와 플랫폼상에서 거래되는 매물의 실제 가격을 종합 분석해 전 차종의 정확한 현재 시세를 딜러와 소비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오토벨이 진단한 매물과 시세 데이터가 확산될수록 중고차업계의 투명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오토벨은 그간 중고차 경매사업 등 운영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고, 비교적 저렴한 이용료와 다양한 편의 기능을 선보여 국내 최대 중고차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플랫폼 진출로 현대차그룹의 중고차 시장 영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 등은 중고차 매매 시장 직접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 업계는 지난달 말 정부가 중고차 시장 개방 결론을 계속해서 미루자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이후 현대차·기아는 사업자 등록과 물리적 공간 확보 등 중고차 사업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중기부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지만 적합업종 지정이 만료된 지 2년여가 지난 만큼 시장 진출에 법적 걸림돌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대차와 기아는 시장 진출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왔다. 중기부의 '중고차 사업 개시 일시정지' 권고에도 사업을 위한 준비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기부는 지난 14일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를 열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오는 3월에 다시 회의를 열기로 결정한 상황이다.

심의위는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한 뒤 오랜 시간이 지난 점을 고려해 동반성장위원회 추천 의견 당시의 실태 조사 자료가 변화된 시장을 판단하는데 미흡하다고 봤다. 이에 최신 데이터로 보완해 다음 번 회의에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