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소방청, '우리동네 응급처치소' 전국 주유소로 확대


직영주유소 207개소 안전지원 거점화…주유소·충전소 3249개소로 확장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SK에너지는 소방청과 '대국민 응급처치 문화 확산 및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SK에너지와 소방청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SK에너지가 지난 2020년부터 대구지역 직영주유소에서 운영해온 '우리동네 응급처치소' 사업을 전국으로 확장한다. 그간 SK에너지는 주유소·충전소 내 응급처치 기구를 상시 비치하는 응급처치소를 운영해왔다.

SK에너지 CI. [사진=SK에너지]

우선 SK에너지는 전국 207개 직영주유소를 안전지원 거점으로 바꾸고, 앞으로 전국 3천249개 SK주유소·충전소를 대상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에너지가 추진하는 안전지원 거점 주유소는 주유소 내 자동심장충격기(AED)와 구급키트(혈당측정기·체온계·일반의약품·붕대·거즈 등)를 비치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교육을 받은 직원이 구급키트가 필요한 사람을 지원하거나 직접 응급처치를 한다. 또한 소화기도 다량 비치해 주유소 주변 화재 발생 시 직접 진화를 돕거나 소화기를 지원한다.

소방청은 주유소 인근에 있는 소방서를 통해 주유소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기도폐쇄처치 ▲응급처치 ▲소화기 사용법 등에 대한 교육을 지원한다. 나아가 SK에너지 구성원들의 안전교육을 위한 소방 안전강사와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SK에너지와 소방청은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공동으로 홍보사업과 안전교육 콘텐츠를 제작·배포해 지역사회 안전의식을 높이고,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응급처치 교육과 청소년 안전교육 사업 지원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 체결식은 세종시에 위치한 소방청 청사에서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와 남화영 소방청 차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종훈 대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SK에너지 '우리동네 응급처치소'가 지역 사회안전망으로 확대·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