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소상공인 '35조 추경' 위한 대선후보 긴급회동 제안"[종합]


"재원 마련은 차기 정부가…尹, 이번에는 빠지지 말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목적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를 위한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1일 35조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위한 대선후보들의 긴급회동을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부담을 갖지 않고 차기 정부 재원으로 35조원을 마련해서, 이번엔 신속하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이 가능하도록 모든 대선 후보들에게 긴급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긴급회동을 제안한 배경에 대해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원 규모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추경 편성에 100% 공감하고 환영한다"며 "다만, 여기에 '지출 대상 구조조정을 통해'라는 단서를 붙였다. 결국은 정부가 수용하기 어려운 부분인데, 사실상 35조원 추경 확대를 못 하게 하려는 것 아닌가하는 의문이 든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당장 필요한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제대로 확실하게 돼야 한다"며 대략 32조~35조 사이의 추경액을 주장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목적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를 위한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어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제안한다"며 "차기 정부를 감당할 모든 후보가 동의한다면, 우선 35조원을 신속하게 맞춰 예산을 편성하고, 이후 세부적 재원 마련은 차기 정부에서 하게 하면 된다"고 밝히며 대선 후보 간의 긴급회동을 제안했다.

그는 대선후보들을 향해 "국민에 대해서 애정을 가지고 국가 존속에 대해, 국가의 안전 문제에 대해서 진정성이 있다면 결코 거부하지 못할 것"이라며 "시간이 부족하거나 하면 동의 표시만 명확하게 해 주시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특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는 "전에도 50조원 지원을 얘기하다 '내가 당선되면 하겠다'고 말하면서 뒤로 빠졌는데, 이번에는 또 그렇지 않길 바란다"며 "국민의 삶은 정치인들의 정략적 노름에 휘둘릴 만큼 녹록치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부는 국무회의를 통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에 방역지원금 300만원을 지급하고 중증환자 병상 확충 등 방역을 보강하기 위한 14조 규모의 추경안을 의결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목적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를 위한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