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 "부상 선수 많아 걱정이네요"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1위로 이번 라운드를 마치면 좋겠지만."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은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를 치르고 있다. 두 팀에게는 모두 4라운드 마지막 일정이다.

대한항공은 1위, KB손해보험은 2위에 각각 자리하고 있다. KB손해보험이 이날 세트 스코어 3-0 또는 3-1로 이길 경우 승점3을 손에 넣고 순위를 1위로 끌어올릴 수 있다.

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도 "당연히 1위로 4라운드를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고민 거리가 있다. 주전 멤버가 연달아 부상을 당하고 있는 상황 때문이다.

KB손해보험 리베로 정민수는 당초 20일 열린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 결장이 유력했다. 그러나 정민수 본인이 출전 의지를 밝혔고 코트로 나왔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KB손해보험은 주전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김정호가 발목을 다치는 바람에 팀 전력에서 제외된 상황이다. 여기에 올 시즌 초반 홍상혁이 컨디션 난조에 빠졌을 때 그 자리를 쏠쏠하게 메운 정동근도 부상을 당했다.

주전 미들 블로커 중 한 명인 김홍정 역시 다쳤다. 여기에 리시브와 수비를 책임지고 있는 리베로 정민수도 부상으로 제 컨디션이 아니다.

그러나 정민수는 이날 대한항공전에 출전했다. 후 감독은 경기 전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정)민수는 당초 계획으로는 출전을 시키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그런데 선수 본인이 의사가 강했다"고 얘기했다.

후 감독은 "민수도 그렇고 부상 선수들 모두 올스타 휴식기가 있으니 회복에 초점을 맞추겠다"며 "다친 선수들이 많아 걱정이다. 선수들에게는 오늘 결과보다는 라운드 마지막 경기라 코트 안에서 최선을 다하고 후회를 남기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순위 보다는 지금은 승점 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부상 선수에 대한 걱정은 대한항공도 마찬가지다.

대한항공 주전 세터 한선수는 손가락 탈구 부상으로 인해 최근 소속팀 경기에 결장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주전 세터 한선수가 손가락을 다쳐 최근 코트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 유광우가 그자리를 맡아 힘을 내고 있다.

한선수는 전날(19일) 팀 연습에도 참가했고 이날 경기 전 정상적으로 팀 동료들과 함께 코트로 나와 몸도 풀었다. 그러나 이날 경기 출전은 불투명하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한선수는)정상적으로 연습을 하고 코트로 나갈 준비가 거의 됐다"면서도 "아직은 경기에 나갈 수 있는 100% 상태가 아니다. 오늘 경기는 출전시키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