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맘스터치, 6년 만에 '자진상폐' 결정…왜


업계, 공정위 제재 등 우려에 재매각 가능성도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치킨·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앤컴퍼니(맘스터치)가 자진 상장폐지를 선언했다. 지난 2016년 스팩 합병 방식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이후 6년만이다.

20일 맘스터치 최대 주주인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상장폐지를 위한 공개매수를 결정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상장폐지와 함께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맘스터치의 주식 1만608만7천172주(15.8%)를 주당 6천200원에 공개 매수한다고 밝히며 이날 주가도 급등했다.

종가 기준 맘스터치의 주가는 크게 올라 전날보다 930원(17.88%)오른 6천130원으로 상승하며 장을 마쳤다.

맘스터치 소자본 창업 희망 프로젝트 1호점 [사진=맘스터치]

프랜차이즈 업계는 맘스터치의 갑작스런 상폐 결정에 의아하다는 입장이다.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상장은 많은 기업들이 추구하는 방향"이라면서 "반대로 상장을 스스로 폐지하겠다는 것은 다른 목적이 있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나타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상장사의 경우 모든 것이 공개되기 때문에 사모펀드 측에서는 이 같은 투명성이 기업 운영과 전략에 마이너스가 된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맘스터치가 내놓은 상폐 결정 이유도 사실 납득이 잘 안간다"고 말했다.

맘스터치 측은 상폐 결정에 대해 "상장사이기 때문에 언론 등의 큰 관심을 받으면서 부정 이슈가 강조되는 등 가맹점의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며 "가맹점주들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맘스터치는 지난해 말 기준 매장수 1천352개로 롯데리아보다 더 많은 점포 수를 유지 중이다. 신규 점포 확장과 신사업 발굴에 나선 현 상황에서 자금 조달이 월등히 수월한 상장을 폐지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물론 맘스터치 측은 가용 현금이 충분하기 때문에 상장 폐지로 자금 마련의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상폐 이유의 실질적 원인이 최근 맘스터치의 공정거래위원회 관련 이슈 때문일 것으로 파악했다.

공정위는 맘스터치가 가맹점주협의회 구성을 방해했다는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 사건은 맘스터치가 지난해 원재료 가격 인상에 반발한 가맹점주들이 협의회를 구성하려하자 협의회 구성을 주도한 상도역점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알려졌다. 공정위는 지난 17일부터 맘스터치 본사를 찾아 가맹사업거래 공정화법 위반 사실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공정위 조사결과 맘스터치의 법위반이 결정되면 최소 수억원의 과징금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앞서 BBQ와 bhc도 같은 혐의도 공정위로부터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또 상장사의 경우 주요 사안과 분기, 연 마다 공시를 통해 투명성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사모펀드가 자의적 판단을 내리는데 부담이 따른다.

업계 관계자는 "사모펀드에 인수된 맘스터치가 또 다시 매각 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며 "상장사에서 비상장사를 스스로 선택하는 이유로는 기업공개로 오히려 손해를 본다고 생각하거나 재매각 등의 수월함 때문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맘스터치는 지난 2019년 12월 사모펀드인 케이엘앤파트너스에 매각됐으며, 현 맘스터치의 최대주주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케이앤앨파트너스가 만든 특수목적법인이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