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불로 지지고 식용유‧식초 먹였다…'17시간' 여중생 폭행한 9명 송치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지난 크리스마스에 17시간 동안 여중생을 집단폭행한 혐의를 받는 학생과 성인 9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경남경찰청은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과 공동상해와 공동강요 등의 혐의로 20대 남성 A씨 등 5명, 10대 B양 등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 가운데 범행을 주도한 20대 남성 1명, 여중생 2명은 구속됐다.

17시간 동안 여중생을 집단폭행한 혐의를 받는 학생과 성인 9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25일 정오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김해의 한 원룸에서 중학생 C양이 기분 말을 했다는 이유로 폭행하고 가혹한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와 피의자들은 김해의 모 중학교 졸업자와 재학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번갈아가면서 C양의 얼굴을 담뱃불로 지지거나 초고추장, 식용유 등을 억지로 마시게 하는 등 가학 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B양의 상의를 강제로 벗겨 괴롭힌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사건은 지난해 12월28일 새벽 2시께 C양의 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고 가해자들을 특정해 9명을 검거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