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디파이 프로토콜 클레바 공개…DEX도 연동 예정


클레이튼 기반 레버리지 전문 이자 농사 프로토콜

[사진=위메이드]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가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인 클레바(KLEVA)를 19일 한국시간 19시 23분경에 공개했다.

회사 측은 클레바 론칭 후 34분 만에 TVL(Total Value Locked, 총 예치 자산) 1억 달러(1천192억원)를, 2시간 37분 만에 1억5천만 달러(1천788억원)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클레이튼(Klaytn) 기반 디파이 중 가장 빠른 TVL 성장이며, 4시간 만에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중 TVL 기준 2위를 기록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현재 5개 가상자산(WEMIX, KLAY, KUSDT, KDAI, KLEVA)에 대한 렌딩 풀 예치 기능만 활성화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TVL 추가 상승의 가능성은 충분하며, 특히 차주에 파밍 풀 기능이 활성화되고 사용자들이 이를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시점에서 TVL 추가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위메이드는 이후 탈중앙화거래소(DEX)를 추가로 연동하고, 렌딩 풀과 파밍 풀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면서 TVL을 지속적으로 상승시킬 예정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는 코인, NFT, 그리고 디파이까지 블록체인 이코노미의 모든 구성 요소를 갖추게 되었다"며 "위메이드는 이제 게임회사, 플랫폼 회사를 넘어 미래 금융산업을 선도하는 회사로 진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