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ITS 사업 잇단 수주…모빌리티 영역 확대


하이패스, 자율주행, 전기차 충전 등 사업 다변화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롯데정보통신이 하이패스, 자율주행, 전기차 충전까지 아우르며 모빌리티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이 실증운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대표 노준형)은 최근 대외 모빌리티 사업을 연달아 수주하며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고 20일 발표했다.

최근 수주한 사업은 인천광역시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과 한국도로공사 경부선·수도권 구간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구축 등 이다.

롯데정보통신은 그간 지자체 대중교통 요금징수시스템 구축, 인천대교·부산신항 제2배후도로 ITS 구축, 전국 각지 175개의 단차로·다차로 하이패스 구축 등 20여 년 간 쌓아온 스마트 교통 분야의 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해당 사업들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먼저 인천광역시의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사업은 크게 ▲교통 안전성 향상 ▲편리한 교통 환경 조성 ▲ITS 다각화의 3가지 목표 달성을 위해 교통정보시스템 고도화, 스마트 돌발 상황 관리시스템 도입, 첨단신호제어시스템 구축, 센터시스템 고도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시각화 서비스, 빅데이터 솔루션, AI 영상분석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기술을 접목한 V2X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자율주행 차량의 발전과 더불어, 자율주행을 돕는 인프라 관련 기술도 주목받고 있다.

정확하고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차량 및 이를 둘러싼 도로의 구성요소들이 긴밀하게 통신하며 데이터를 주고받는 기술인 '차량사물통신(V2X)' 관련 역량이 필수적이다. 롯데정보통신의 ITS, C-ITS 기술 역량도 V2X의 일환이다.

C-ITS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C-ITS는 ITS를 더욱 고도화한 것으로, 차량과 차량(V2V), 차량과 인프라가(V2I)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도로 위 교통 상황, 사고 현황, 최적 동선 등을 분석해 더욱 안전한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작년 12월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한 경부선·수도권 구간(815km) 고속도로 C-ITS 사업에 참여하여 자율협력주행 상용화 지원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교통 환경에 적합한 안전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첨단 교통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밖에도 롯데정보통신은 지난 13일 전기차 충전기 제조·구축 업체인 '중앙제어' 인수 절차를 완료하며 도로 인프라, 자율주행에 더해 전기차 충전 사업까지 토털 모빌리티 사업 역량을 확보함으로써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더욱 확대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중앙제어는 지난해 4월 미국 최대 충전기 제조사 BTC파워와 급속충전기 개발 및 원천기술 공급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달 초 개최된 CES2022에도 참여해 초급속, 급속, 완속 충전기 풀-라인업 제품을 선보이는 등 미국 뿐 아니라 유럽지역등의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노준형 대표이사는 "ITS, C-ITS 등 다방면의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통해 V2X 기반 기술을 적극적으로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미래 신성장산업인 모빌리티 분야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더욱 선제적으로 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