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6년만에 자진 '상폐' 선언…"주가는 급등"


"상장사에 대한 과도한 관심으로 가맹점주들 우려가 원인"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치킨·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앤컴퍼니(맘스터치)가 자진 상장폐지를 선언했다. 지난 2016년 스팩 합병 방식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이후 6년만이다.

20일 맘스터치 최대 주주인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상장폐지를 위한 공개매수를 결정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맘스터치 소자본 창업 희망 프로젝트 1호점 [사진=맘스터치]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맘스터치의 주식 1만608만7천172주(15.8%)를 주당 6천200원에 공개 매수한다고 밝혔다. 공개 매수 기간은 내달 15일까지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한국에프앤비홀딩스 측은 "상장사이기 때문에 언론 등의 큰 관심을 받으면서 부정 이슈가 강조되는 등 가맹점의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며 "가맹점주들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맘스터치가 상장폐지 후 자사주 매입을 선언하자, 이날 주가는 크게 올라 전날보다 장중 930원(17.88%) 상승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맘스터치의 매장수는 1천352개로, 햄버거 브랜드 중 가장 많은 점포 수를 유지 중이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