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톡 운영사 로앤컴퍼니, '230억' 시리즈C 투자 유치


누적투자 400억 돌파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 로톡이 대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로톡이 23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사진은 로톡 CI. [사진=로톡]

로톡 운영사 로앤컴퍼니는 총 23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지난해 완료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시리즈C 투자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DSC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DS자산운용,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로앤컴퍼니는 2019년 14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 후 후속 투자 유치에 성공해 국내 리걸테크 스타트업 최초 누적 투자로 총 400억 원 이상을 기록했다.

앞서 로앤컴퍼니는 지난해 7월, 리걸테크 업체 중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의 '2021년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으로 선정되며 기업가치와 향후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대한변호사협회(변협)와의 갈등 상황 속에서 서비스 이용 지표도 꾸준한 성장세다. 현재까지 로톡을 통해 이뤄진 누적 상담건수는 약 64만 건, 지난해 월평균 방문자 수는 약 97만 명이다.

로앤컴퍼니는 시리즈C 투자를 통해 변호사 업무를 지원하는 IT 솔루션과 콘텐츠 개발에 적극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신 기술 기반으로 변호사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연구 개발에 투자를 확대해 나가는 한편, 로톡 서비스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김본환 로앤컴퍼니 대표는 "이번 시리즈C 투자는 법률 서비스 시장에서 유의미한 성장을 이뤄내고 있는 로앤컴퍼니의 가치를 인정받은 것과 동시에 법률 시장의 고질적인 정보 비대칭 해소를 바라는 소비자의 기대가 반영된 결과로 생각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리걸테크 유니콘 기업이 10개가 넘을 정도로 선진국에서는 리걸테크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만큼 로앤컴퍼니도 업계 리딩 기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