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과 협업한 부산 중소 식당 8곳 음식, 밀키트로 재탄생


배민, 부산 소상공인들과 협업해 '전국별미'서 밀키트 판매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중소 식당들의 메뉴를 밀키트 방식으로 개발해 판매한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이달부터 부산 지역 외식업 자영업자 8명과 함께 만든 밀키트 8종을 배민 전국별미에서 판매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이번에 선보인 밀키트는 '배달의민족과 함께하는 찾아가는 소상공인 해결사' 프로그램의 결과물이다. 앞서 배민은 부산시,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부산 지역 외식업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밀키트 개발을 포함한 맞춤형 장사교육을 제공했다.

최근 밀키트가 포함된 즉석조리식품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배민 역시 밀키트를 통해 소상공인들을 돕고자 했다. 이에 배민은 사전 신청한 자영업자 중 8명을 선정해 해당 식당의 메뉴를 밀키트로 개발했다. 배민이 초빙한 전문가가 약 100일간 직접 식당에 방문해 밀키트 기획부터 개발, 패키지 디자인, 마케팅 등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번에 개발된 8종의 밀키트는 배민 앱 내 지역 특산품을 판매하는 카테고리인 '전국별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판매 밀키트는 ▲39아구찜의 매콤칼칼해물찜 ▲고관함박의 고관함박 ▲꼼조의 양념꼼장어 ▲면옥향천의 메밀에김부각 ▲승리의통닭의 땡초닭지리 ▲시소의 보일링쉬림프 ▲약콩밀면의 부산약콩물밀면 ▲재마니김밥의 부산물떡어묵탕 등 8종이다.

배민은 앞으로 다른 지역에서도 자영업자들에게 밀키트 개발 컨설팅을 제공하고, 제품화한다는 계획이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