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 반도체 매출 인텔 꺾고 '세계 1위'


메모리반도체 호황 덕분…SK하이닉스 '3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가 인텔을 꺾고 지난해 반도체 매출 세계 1위에 올랐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의 인텔을 제치고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가트너는 삼성전자의 지난해 반도체 매출이 전년보다 31.6% 증가한 759억5천만 달러(약 90조3천억원)로, 731억달러(약 86조9천억원)에 머무른 인텔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고 추정했다. 매출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13%, 인텔이 12.5%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18년 반도체 매출 1위였지만 2019년 인텔에 정상을 내준 뒤 2년 연속 2위에 그쳤다. 그러나 메모리반도체 호황기를 맞으며 삼성전자는 세계 1위를 탈환했다.

가트너는 "원격 작업 및 교육 수요 등으로 시장 수요가 급증하면서 메모리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해 인텔은 전년보다 0.5% 성장하는 데 그쳐 상위 25개 반도체업체 가운데 가장 낮은 성장률을 보였다.

SK하이닉스 매출은 전년보다 40.5% 늘어난 363억2천600만 달러(약 43조2천억원)로 전년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어 마이크론(284억4천900만 달러)과 퀄컴(268억5천600만 달러) 역시 전년과 같이 각각 4위와 5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은 전년보다 25.1% 증가한 총 5천835억 달러를 기록해 처음으로 5천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관측됐다.

가트너는 "지난해 세계 경제가 반등함에 따라 반도체 공급망, 특히 자동차 산업에서 공급난이 일어났다"며 "강한 수요와 물류 및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반도체 평균 판매가격이 상승해 전체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