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코로나 2년, 경제방역엔 부족함 많았다"


"소상공인 희생에도 재정지출 부족…벼랑 끝 민생 구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인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초청 과학기술 정책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0일 "우리나라는 방역에 잘 대처해 왔지만 경제방역에서는 부족함이 많았다"며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고, 전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은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2년째 되는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간) 국민은 자발적으로 협조했고, 의료진은 손발이 부르트도록 헌신했다. 소상공인들도 매출 감소와 희생을 감내했다"며 "그러나 국가의 재정지출은 턱없이 부족했다. 직접지원이 아닌 금융지원으로 가계 빚만 늘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며 "당장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을 구하고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주기적 팬데믹을 국가 안보로 인식하고 강력한 추진력으로 국가 차원의 완벽한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고 전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 재정당국이 소극적이더라도 국민께서 위임한 권한으로 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 정부를 향해서는 "당장 오미크론 확산을 대비한 정부당국의 철저한 준비를 요청한다"며 "확진자 급증 상황에 대비한 고위험군 보호 시스템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 경구치료제도 국민께 원활하게 제공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