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340억 투자해 러시아 공장 증축…"초코파이 더 만든다"


상반기 중 프리미엄급 파이 '몽쉘' 러시아 출시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롯데제과가 러시아의 생산 캐파(CAPA, 생산 능력)를 늘려 안정적인 물량공급을 기반으로 판매 확대를 꾀한다.

롯데제과는 최근 러시아 현지 법인(LOTTE KF RUS)에 약 340억원을 투자해 초코파이 생산 라인·창고 건물을 증축했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롯데제과는 러시아 칼루가주 오브닌스크시에 초코파이 공장(2010년 9월 준공)에서 초코파이 4종(오리지널, 카카오, 바나나, 딸기)을 생산, 판매하고 있고 작년 연간 약 5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러시아 초코파이 광고 [사진=롯데제과]

롯데제과는 또한 상반기 중으로 한국의 대표 프리미엄 파이 '몽쉘'을 러시아 현지에서 생산,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몽쉘'은 마시멜로 대신 생크림을 사용하고 케이크처럼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한 제품으로, 국내에서는 초코파이보다 한 단계 높은 고급 파이로 평가된다. 롯데제과는 점차 고급화되고 있는 러시아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몽쉘'을 현지화해 새롭게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롯데제과는 최근 러시아 시장에 초코파이의 신규 광고캠페인을 전개하면서 연초부터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롯데제과는 이달 중순부터 러시아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지역 10여개 TV채널을 통해 글로벌 초코파이의 슬로건 '해피 모먼트(Happy Moments)'를 주제로 한 신규 광고를 방영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올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러시아 시장에서 20%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