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시, 방치된 노후주택 빈집 정비


[아이뉴스24 이승환 기자]전라북도 남원시는 올해 농촌지역의 노후주택 중 1년 이상 활용하지 않고 방치된 주택 등을 대상으로 총 262백만원을 들여 ‘누구나 살고 싶은 농촌과 도시미관’을 만들기 위해 빈집정비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전라북도 남원시 곳곳에 방치되어 있는 빈집.[사진=남원시청]

빈집정비사업은 건축물 철거비를 지원해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슬레이트 지붕 건축물은 환경과 ‘슬레이트처리 지원사업’과 연계해 사업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는 해마다 빈집정비사업을 통하여 쾌적한 농촌환경을 조성해 왔으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것” 이라고 말했다.

/남원=이승환 기자(dd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