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명 중 1명은 마이데이터 몰라"


4차위, '마이데이터 대국민 인식조사' 실시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은 마이데이터에 대해 전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데이터 인지 정도 [사진=4차산업혁명위원회]

19일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4차위, 위원장 국무총리·윤성로 서울대 교수)가 발표한 '마이데이터 대국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마이데이터에 대해 '전혀 모른다'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의 약 1/4(25.8%)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마이데이터가 제도 시행 초기 단계인 만큼 대중 인지도 제고의 여지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4차위가 일반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마이데이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의 약 75%는 마이데이터에 대해 '알고 있거나'(잘 알고 있다 3.7%, 알고 있다 35%), '최소한 들어본 적은 있는 것'(35.5%)으로 나타났다.

특히 IT 친숙도가 높을수록(77.3%), 스마트폰 활용에 적극적인 사람일수록(76.5%) '마이데이터를 알거나, 잘 알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또 전체 응답자의 약 1/8인 12%가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받아봤다'고 답했다. '마이데이터와 유사한 서비스를 받아봤다'고 답한 응답자도 약 43%에 이르렀다.

금융분야 핀테크업계에서 가장 먼저 시작된 마이데이터에 대한 서비스 경험도가 실생활에서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마이데이터 유경험자 중 약 63%는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응답했다.

마이데이터의 실효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보았다. 마이데이터의 유용성에 대한 기대정도를 조사한 결과, 대다수 응답자(85.3%)들은 '마이데이터가 실생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마이데이터에 대한 기대는 전 연령층에서 골고루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마이데이터 서비스 이용경험이 낮은 40대 이상에서도 높은 기대치(40대 86.6%, 50대 이상 88.1%)를 보여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전 연령대로 확산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4차위 측은 전했다.

아울러 마이데이터가 활용될 수 있는 분야별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건강·의료분야(42.0%)'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금융(23.0%), 소비·지출(16.1%), 문화·관광(8.7%), 교육·취업(5.1%), 교통(5.1%)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선호를 보인 건강·의료분야 내에서는 고령일수록, 직군 중에서는 보건·의료분야 종사자일수록 높은 선호(54.2%)를 나타내어, 고령화 대응 연관 데이터에 대한 높은 수요를 확인했다.

아울러 마이데이터 서비스 형태별 이용 희망 서비스에 대해선 '증명서 발급 간소화(75.4%)'와 '개인데이터 통합조회(67.3%)'에 대한 수요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윤성로 위원장은 "금번 대국민 설문조사를 통해 마이데이터에 대한 국민의 인식 현황뿐만 아니라, 건강·의료, 금융 등 국민들이 받고자 하는 서비스에 대한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대국민 수요조사가 대한민국 마이데이터가 세계 최초, 최대로 확장해나가는 과정에서 정부부처, 업계에 중요한 참고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