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패권전쟁에 M&A 급제동…흔들리는 반도체 빅딜


미중 갈등·자국우선주의로 AMD·엔비디아, M&A 제동…매그나칩은 아예 무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세계적인 반도체 패권 전쟁 속에 반도체 기업간 빅딜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심화되고 각국이 자국 우선주의를 강화하고 있어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AMD는 자일링스 인수를 지난해 마무리 하는 게 목표였지만 이를 올해 1분기로 연기했다.

중앙처리장치(CPU)에서 약진하고 있는 AMD는 지난 2020년 10월 40조원 규모로 프로그래머블(FPGA) 반도체 1위 자일링스 인수를 추진했는데 중국 등 규제당국의 승인이 지연되고 있다.

반도체 기업들의 M&A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DB ]

엔비디아도 지난 2020년 9월 ARM을 40조원 규모로 인수한다고 발표했지만 아직까지 인수 절차를 끝내지 못했다.

엔비디아는 중국, 영국, 미국, 유럽연합(EU)의 등의 승인 심사를 받고 있는데 ARM의 홈그라운드인 영국은 물론 중국, EU까지 두 기업의 결합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 그래픽처리장치(GPU) 강자인 엔비디아가 영국 최대 반도체 설계자산(IP) 기업인 ARM을 인수하면서 IP를 독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인수·합병(M&A)이 무산된 기업도 있다. 매그나칩은 지난해 3월 중국계 사모펀드 와이즈로드캐피털에 회사를 매각하려 했지만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의 반대로 1년여만에 M&A가 불발됐다.

SK하이닉스만이 지난해 연말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를 위한 8개국 승인을 모두 받는 데 성공했다. SK하이닉스는 8개국 중 중국을 제외한 7개국 승인을 일찌감치 받았지만 중국은 연말에야 이를 허가했다. SK하이닉스 인수 대상에 인텔의 중국 공장도 포함돼 중국 정부의 승인을 겨우 받을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공급난으로 각 나라들이 반도체 공급망을 자국 중심으로 재편하고 싶어 한다"며 "각국의 규제당국이 깐깐한 기준을 들이밀어 M&A를 막고 있다"고 강조했다.

각 국의 승인 문턱이 높아지면서 업체들은 M&A에 몸을 사릴 수 밖에 없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1~8월 반도체 업계에서 이뤄진 M&A는 총 14건으로 220억달러(약 26조2천억원)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과 지난해 같은 기간 반도체 업계에서 진행된 M&A 거래 규모인 247억 달러와 234억 달러를 하회하는 수치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등 반도체 '큰 손'들도 M&A를 더욱 신중히 검토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M&A가 불발되면 피인수 기업에 해약 보상금을 지불해야 하는 등 떠안게 되는 리스크가 크다"며 "현재 같은 규제 환경에선 M&A에 적극적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