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배터리 2022' 3월 개최…LG엔솔·삼성SDI·SK온 총출동


中 CATL도 참가…각 사 세계 최고 수준 기술 선보일 예정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국내 유일의 배터리 전문 전시회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22'가 오는 3월 개최된다.

한국전지산업협회는 '인터배터리 2022'가 오는 3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고 19일 밝혔다. 인터배터리 2022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한다.

인터배터리 2021 전경. [사진=오유진 기자]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270개 배터리 산업 관련 글로벌 기업이 참여한다. 특히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점유율 1위인 중국 CATL을 비롯해 국내 배터리 3사인 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이 참가,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고려아연, 포스코케미칼,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SK넥실리스, 원준, 칼자이스, 베이커휴즈, 성일하이텍 등 배터리 원료부터 핵심 소재·부품·장비기업들도 참가한다.

아울러 이번 행사와 동시에 열리는 'xEV TREND KOREA 2022'에선 올해 국내 출시 예정인 복수의 신차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인터배터리 기간에 열리는 11회 더배터리컨퍼런스는 '새로운 배터리 시대의 서막'이란 주제로 10개국 약 20여명의 글로벌 전문가가 연사로 참여, 배터리 산업의 새로운 비전과 시장 전망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밖에 부대행사로는 KOTRA(대한무역진흥공사)와 전지협회가 주관하는 '배터리 해외 시장동향 세미나'와 '우수 초청 바이어 1:1 수출상담회', '배터리 산업 잡페어(Battery Job Fair)'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지협회 관계자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과 재사용(Reuse) 배터리 시장에 대한 전망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