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방송사에 ‘설 전 토론’ 최종 제안…“30일 또는 31일 유력”


성일종 "가장 황금 시간대 준비를"…박주민 "방송사 힘들면 27일도 가능"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19일 설 전 양자 TV토론 날짜에 대해 오는 30일과 31일 두 가지 안을 지상파 3사에 제시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측 토론 실무협상단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양당 협의를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측 대표인 성일종 의원은 "1안은 31일 오후 7∼10시 사이에 중계를 요청하는 것인데 방송사들이 어렵다고 한다면, 2안은 30일 같은 시간대에 중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당은 많은 국민들께서 편한 시간대에 두 후보의 토론회를 국민들께서 보시고, 올바른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는 게 좋겠다 생각했다"며 "따라서 (방송사에) 가장 황금 시간대에 준비해주기를 요청했다"고 했다.

민주당 측 대표인 박주민 의원 역시 "1안인 31일과 2안인 30일로 방송사에 요청하는 걸 수용했다"며 "다만 이 두 가지 안이 방송사의 여러 사정상 수용되기 어렵다면 방송사가 이미 합의한 27일에 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의원은 전날(18일) 오전 "지난주 목요일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제안한 방송 3사 TV토론 개최 요청에 대한 답변 공문이 오늘 왔다"며 양 후보의 TV토론이 오는 27일 밤 10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알렸다.

그러나 성 의원은 같은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민주당과 우리 당이 구정 전에 토론하기로 한 것을 협조 요청한 공문을 공중파에 보냈다. 방송사가 의견을 준 것을 그대로 발표한 것 같다"며 오는 31일에 토론을 열 것을 요구했다.

성 의원은 이날 27일에 TV토론이 열릴 가능성에 대해 "방송은 모든 국민이 보는 공통적 성격인데 많은 국민이 편하게 볼 수 있는 시간대를 선호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가능하면 31·30일중 하나로 해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이날 양당 후보의 TV토론 제안 확정에 대해 주관사인 지상파 방송 3사를 대상으로 방송금지가처분을 신청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