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사상 최대 규모 딜'…MS,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


텐센트, 소니 이어 3위 게임사 도약…메타버스 플랫폼 개척

마이크로소프트가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우리돈 82조원에 인수한다. [사진=MS]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우리돈 82조원에 인수한다. IT 업계 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세기의 '빅딜'이 성사된 가운데 향후 전 세계 게임 시장에 미칠 파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MS는 지난 18일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주당 95.00달러에 인수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총 인수가는 687억달러(약 82조원)에 달한다. 전례를 찾기 힘든 규모다. 이는 2016년 MS가 링크드인 인수를 위해 투입한 260억달러(약 31조원)을 훌쩍 넘어서는 액수이기도 하다. 이번 인수가 마무리되면 MS는 텐센트와 소니에 이어 전 세계 3위에 해당하는 게임사로 거듭날 전망이다.

MS는 액티비전블리자드와 협업해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액티비전블리자드가 보유한 굵직한 지식재산권(IP)을 토대로 이용자를 끌어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비 코틱 액티비전블리자드 CEO는 계속해서 회사를 이끌 예정이다.

사티야 나델라(Satya Nadella) MS CEO는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서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진진한 카테고리이며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우리는 플레이어와 크리에이터를 최우선으로 하고 게임을 안전하고 포용적이며 모두에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게임 시대를 만들기 위해 세계적 수준의 콘텐츠, 커뮤니티 및 클라우드에 깊이 투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필 스펜서(Phil Spencer) MS 게이밍 CEO는 "전 세계 플레이어들은 액티비전 블리자드 게임을 좋아하며, 크리에이티브 팀은 그들 앞에서 최고의 작품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함께 사람들이 원하는 게임을 할 수 있는 미래를 건설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액티비전블리자드는 블리자드와 킹닷컴 등을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는 글로벌 게임사다. 특히 블리자드는 한국에도 많은 팬층을 보유한 '스타크래프트', '디아블로', '워크래프트', '오버워치' 프랜차이즈를 소유하고 있으며 액티비전은 '콜오브듀티' 시리즈로 유명하다.

월 190여개국, 월 활성화 이용자 4억명에 이르는 액티비전블리자드의 IP들은 MS의 게임 플랫폼인 엑스박스 게임패스에 탑재될 예정이다. 현재 엑스박스 게임패스는 2천500만명의 구독자를 확보한 상태다. 글로벌 콘솔 시장을 삼분하는 닌텐도와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진영에 맞서 MS의 엑스박스 진용이 한층 강화되는 셈이다.

액티비전블리자드의 바비 코틱(Bobby Kotick) CEO는 "30년 이상 우리의 믿을 수 없을 만큼 재능있는 팀이 가장 성공적인 게임을 만들어냈다"며 "액티비전블리자드의 세계적 수준의 인재와 탁월한 프랜차이즈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 유통, 재능에 대한 접근, 야심찬 비전, 게임 및 포용에 대한 공동의 헌신을 결합하면 경쟁이 치열해지는 업계에서 지속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S 피인수 소식에 힘입어 액티비전블리자드의 주가도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나스닥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액티비전블리자드 주식은 현재 전일 대비 25.88%p 상승한 82.3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