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못 미뤄!"…거리두기 연장에도 직장인 절반 '설 연휴 귀성'


설 연휴 전 토요일, 귀성객 가장 많을 듯…설 예상 경비 평균 38만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 연장된 가운데 직장인 절반 가량은 이번 설에 귀성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절반 가량은 이번 설에 귀성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이뉴스24 DB]

19일 사람인이 직장인 2천44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0.6%가 '귀성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같은 설문 조사 결과(36.6%)보다 14%p 증가한 수치다.

사람인 관계자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으로 더 이상 귀성을 미루기 어렵다고 판단한 직장인들이 이번 설에는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이 예상하는 귀성일은 설 연휴 전 주말인 '29일(42.6%)'이 가장 많았다. 본격적으로 친지들이 모이는 설연휴 직전에 고향을 방문하는 것이다. 이어 설 연휴 시작일인 '31일(22.3%)'과 '30일(21.5%)', 설 당일인 '2월 1일(12.3%)', '2월 2일(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귀경일은 '2월 1일(41.8%)'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2월 2일(35.2%)', '1월 31일(6.7%)', '1월 30일(5.9%)', '2월 3일(5.6%)', '2월 6일 이후(2.5%)' 등의 순으로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교통편은 '개인 승용차'가 70.9%(복수응답)로 단연 많았다. 이어 기차(12.7%), 고속버스(10.5%), 지하철(6.6%), 비행기(3.1%)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사람인]

반면 설 연휴에 고향을 찾지 않는 응답자(741명)는 그 이유로 '코로나 19로 이동 및 친지가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워서(65.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31.2%)',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6.2%)', '교통대란이 걱정돼서(8.8%)'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직장인들의 설 연휴 예상 경비는 평균 38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예상경비인 30만원보다 소폭 증가한 금액으로, 귀성을 계획하는 응답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교통비, 선물 등의 경비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결혼여부에 따라 살펴보면 기혼 직장인이 50만원, 미혼 직장인이 30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해 20만원이나 차이가 났다.

또 직장인 64.9%는 설 연휴 경비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가장 부담스러운 경비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48.6%)'이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친척 용돈 및 선물(14.9%)', '식비(14.7%)', '교통비(9.5%)', '여가·문화생활비(4.4%)', '여행 경비(2.9%)' 등을 꼽았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