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액티비전블리자드 82조원에 인수…디아블로·워크래프트 확보


엑스박스 게임패스에 액티비전블리자드 게임 IP 추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액티비전블리자드를 82조원에 인수했다. [사진=블리자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콜오브듀티', '월드오브워크래프트' 프랜차이즈를 보유한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우리돈 82조원에 인수했다.

18일 더버지,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MS는 687억달러(약 81조원)에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인수했다. 이는 2016년 MS가 링크드인 인수를 위해 투입한 260억달러(약 31조원)을 훌쩍 넘어서는 규모다.

MS는 인수가 최종 완료될 경우 '엑스박스' 게임패스에 액티비전블리자드의 게임들을 포함시킬 계획이다. 액티비전블리자드는 전 세계적인 팬층을 갖춘 '콜오브듀티', '워크래프트', '디아블로', '오버워치', '캔디 크러시 사가'와 같은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

필 스펜서 MS 엑스박스 사업부 총괄 부사장은 "이번 인수 종료 후 엑스박스 게임패스 등에 가능한 많은 액티비전블리자드 게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