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넥스트, 대규모 경력직 채용…100여명 규모


글로벌 NFT 플랫폼 '도시'의 1분기 중 출시도 예고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라인의 글로벌 대체불가능한토큰(NFT) 플랫폼 자회사인 라인 넥스트가 글로벌 NFT 플랫폼 사업·개발을 위한 경력직 채용을 진행한다.

18일 회사에 따르면 라인 넥스트는 이번 경력직 채용을 통해 21개 포지션에서 총 100여명을 선발한다. 모집 직무는 ▲개발 ▲기획 ▲사업 ▲마케팅 ▲UI 디자인 등 5개 직군이다.

개발 직군은 분야별로 글로벌·일본 NFT 플랫폼 개발뿐만 아니라 라인 블록체인 메인넷, 월렛, 암호자산 링크(LINK) 관련 서비스 등을 개발하고 운영하게 된다. 사업, 기획, 마케팅 직군은 글로벌 NFT 플랫폼과 블록체인 기반 분산화된 웹(Web) 3.0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사진=라인]

채용은 수시 채용으로 채용 완료 시까지 진행한다. 서류 접수는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고, 개발 포지션은 코딩 테스트 통과 후 면접을 진행한다. 사업, 기획, 마케팅 직군은 서류 합격 후 면접을 통해 합격자가 선발된다. 모든 채용 과정은 100%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한편 라인 넥스트는 신규 글로벌 NFT 플랫폼 '도시(DOSI)'의 출시를 예고하는 웹사이트를 오픈하고, 사전 등록을 받고 있다. '도시'는 전세계 180개국을 대상으로 8개 언어를 지원하는 NFT 퍼블리싱 플랫폼이다. 한국어의 '도시(City)'에서 이름을 따 왔다. 전 세계 창작자, 기업, 팬덤들이 스스로 가상 경제권과 도시를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가진다.

해당 플랫폼에서 다양한 국가의 기업과 크리에이터들이 손쉽게 NFT 브랜드 스토어와 글로벌 커뮤니티를 구축할 수 있고, NFT 제작과 글로벌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도 있다. 또 NFT에 특화된 지갑을 통해 일반 사용자들이 신용카드, 간편 결제, 이더리움, 비트코인, 링크 등 다양한 암호화폐로 NFT를 거래하거나 소셜 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플랫폼 정식 론칭은 2022년 1분기 내로 계획하고 있다. 분야별로 NFT 발행을 준비 중인 글로벌 파트너 기업들과 창작자 라인업을 공개할 예정이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