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선데이토즈와 자회사 등 3개 게임사 MOU


위메이드, 선데이토즈·플레이링스·플라이셔와 블록체인 사업 MOU

[사진=위메이드]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가 캐주얼 게임 개발사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 자회사 플레이링스(대표 임상범), 플라이셔(대표 안병환)와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선데이토즈는 2012년 모바일게임 '애니팡'을 출시한 회사로, 4개의 애니팡 시리즈를 비롯해 10여 종의 모바일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선데이토즈 자회사로서 소셜 카지노 게임 전문 개발사인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는 글로벌 소셜 카지노 시장에서 폭넓은 이용자를 확보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 게임사다.

플레이링스는 2015년 '애니팡 맞고'를 시작으로 '애니팡 포커' 등을 국내 시장에 서비스하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는 페이스북 인스턴트게임에서 HTML5 기반의 '슬롯 메이트', 앱 마켓에서 '일렉트릭 슬롯' 등 소셜 카지노 장르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2014년 설립된 플라이셔는 2015년 출시한 '락앤캐시 카지노'가 대표작으로, 게임 내에서 160여 개의 다양한 슬롯을 운영하며 세계적인 이용자층을 지니고 있다.

김정섭 선데이토즈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된 위믹스 플랫폼을 무대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캐주얼게임, 소셜 카지노게임의 신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선데이토즈를 비롯한 3개사의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최고의 게임들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는 모든 장르의 게임을 바로 블록체인 게임으로 전환할 수 있는 현존하는 유일한 플랫폼"이라며, "캐주얼 게임과 소셜 카지노는 블록체인 이코노미에 매우 잘 어울리는 게임일 뿐만 아니라, 이러한 장르의 확대는, 기존에 없던 게임간(inter-game) 이코노미를 창출해, 위믹스 생태계를 확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게임을 즐기며 재화를 얻는 'P&E'(Play and Earn)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올해 말까지 위믹스 플랫폼에서 100개의 게임을 서비스한다는 목표로 여러 개발사와 손잡고 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