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 광주참사] 23년 만에 회장직 물러나는 정몽규 회장


대주주 지위 유지에 향후 경영 복귀 가능성도…실종자 가족 "꼼수" 비판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광주에서 잇달아 후진국형 대형 참사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의 정몽규 회장이 17일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정 회장은 지난 1999년 현대그룹의 경영권 정리 작업에서 HDC현산 사령탑에 오른 뒤 23년 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이다.

이로써 HDC현산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 회장은 여전히 그룹의 대주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하며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만큼 향후 경영일선 복귀와 함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진행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함께 나오고 있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7일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사진=HDC현산]

◆ 전국적인 '아이파크' 퇴출 움직임에 고개 숙인 정몽규

정 회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본사에서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함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최근 7개월 사이 두번 연속 후진국형 대형 붕괴사고를 낸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것이다.

이미 HDC현산은 지난해 6월에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 건물 붕괴 사고를 일으켜 9명의 시민을 숨지게 하고 8명을 다치게 했다. 당시 정부는 불법 하도급으로 사고가 발생했지만 원청인 HDC현산이 이를 알고도 묵인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불과 1년도 채 안돼 또다시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붕괴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돼 현재 구조작업이 진행 중에 있다. 이로 인해 국민적 비판이 쏟아지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아이파크' 퇴출 움직임까지 빚어졌다.

결국 정 회장은 오너의 결단 없이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판단, 전격 사퇴를 결정했다. 정 회장은 이날 "23년 동안 회사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고객, 국민들의 신뢰를 지키고자 했지만, 이번 사고로 그러한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돼 마음이 아프다"며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11일 오후 3시 47분께 HDC현대산업개발이 공사 중인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건물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현재 1명이 사망했고 5명이 실종된 상태다. [사진=뉴시스]

◆ 정몽규, 최대주주 지위는 그대로 유지…향후 경영 복귀 가능성도

이로써 정 회장은 23년 만에 HDC현산의 경영 사령탑에서 물러나게 됐다. 정 회장은 1962년생으로 용산고등학교,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정치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지난 1998년 현대자동차 대리로 입사했다.

이어 1991년 상무이사를 거쳐 입사 8년만에 1996년 아버지인 고 정세영 현대그룹 회장으로부터 현대자동차 회장직을 물려받았다. 하지만 지난 1999년 '왕자의 난' 전초전인 그룹 경영권 조정 과정에서 사촌형인 정몽구 전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에게 빼앗기고 대신 HDC현산의 경영권을 이어받았다.

정 회장은 HDC현산을 '메이저 건설사'로 성장시키고 디벨로퍼로서의 영토 확장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이파크' 브랜드를 사용하고 부산 아이콘스 운영권 확보했으며 2018년에는 건설, 호텔, 콘도사업, PC사업 등으로 분리 후 지주사 체제로 전환, HDC그룹을 창설했다.

하지만 그의 이같은 성과는 후진국형 참사로 인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됐으며 그룹은 최대 위기에 휘말렸다. 당장 정 회장은 회장직에서 물러났지만, HDC 최대주주 지위는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만큼 전문경영인 체제를 유지하다가 향후 경영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실종자 가족들은 정 회장의 사퇴에 '꼼수'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성명문을 내고 "사과를 할 거면 현장에 와서 이야기해야지 고개를 몇 번 숙이는 건 '쇼'에 불과하다"며 "물러날 게 아니라 사태 해결에 대한 책임을 진 뒤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