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설 상여금 지급"…1인당 평균 77만원 받아


대기업 평균 상여금, 중소기업 1.8배 달해…기업 76.6% "설 선물 지급 계획 있어"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올해 설에 기업 10곳 중 6곳은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7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사람인이 기업 1천59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8.2%가 지급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급 비율이 절반도 채 되지 않았던 지난해 조사 결과(49.4%)보다 8.8%p 증가한 수치다.

올해 설에 기업 10곳 중 6곳은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롯데백화점]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와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60.7%,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2.5%)', '설 지출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서(12.3%)', '지난해 실적이 좋아서(8%)', '회사 재무 상태가 개선돼서(3.1%)'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들 기업의 1인당 평균 상여금은 7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규모에 따라 차이가 컸다. 실제로 대기업(131만원), 중견기업(106만원), 중소기업(73만원) 순으로 지급액이 높았다. 대기업 평균 상여 금액은 중소기업의 1.8배에 달했다.

설 상여금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으로 지급(49.5%)'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6.9%)', '정기 상여금·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3.6%)' 순으로 조사됐다.

[그래프=사람인]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443개사)은 그 이유로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9.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를 이어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27.8%)', '재무상태 악화 등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6.4%)', '불경기 등 내외부 환경이 어려워져서(17.8%)', '지난해 목표만큼 성과를 달성하지 못해서(11.5%)'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기업 76.6%는 이번 설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직원 1인당 선물의 평균 예산은 5만8천원으로 집계됐다. 품목으로는 '햄·참치 등 가공식품(45.3%, 복수응답)', '한우·생선·과일 등 신선식품(32.3%)', '상품권·기프티콘(17.1%)', '비누·화장품 등 생활용품(12.7%)',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10.2%)' 등의 순이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