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싫어도 애플은 찾는다…中서 아이폰 6주 연속 1위


아이폰13 시리즈, 출고가 인하에 판매 급증…프리미엄 시장서 입지 강화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아이폰이 6주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중국 시장은 '외산폰의 무덤'이라 불리지만, 애플은 '아이폰13' 시리즈를 내세워 인기를 끄는 모습이다.

1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주간 판매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13이 출시된 39주차(2021년 9월 20~26일) 주간에 중국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이후 52주차까지 9차례 1위를 차지했다.

애플 아이폰13과 아이폰13 미니 [사진=애플]

특히 출시 47주차(지난해 11월 15~21일)부터 52주차(지난해 12월 20~26일)까지 6주 연속 1위를 이어가기도 했다.

이는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가 전작 대비 출고가가 인하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고가 시장에서 경쟁하던 화웨이가 미국 제재로 인해 부진한 영향도 미쳤다.

최근 14주간 판매된 아이폰13 시리즈 중 아이폰13(51%)이 절반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아이폰13 프로 맥스(23%), 아이폰13 프로(21%), 아이폰13 미니(5%)의 순으로 나타났다.

애플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중국 아이폰13 시리즈의 초기 판매량은 전작을 훨씬 웃돌고 있다"며 "애플은 아이폰13 출시와 함께 중국 시장에서 판매 1위를 차지했으며, 광군제 영향을 받은 기간을 제외하면 줄곧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봤다.

이어 "아이폰12 또한 좋은 실적을 보이며 판매량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면서 "화웨이의 제품 수급이 제한적인 점과 타 중국업체의 고가 시장에서 낮은 점유율을 감안하면 애플은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에서 상당 기간 선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