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고 싶은 조직 만든다"…CJ ENM, 인사 제도 혁신방안 공개


'다양한 기회, 공정한 경쟁, 파격 보상과 성장'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CJ ENM이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대대적인 인사 제도 개편에 나선다.

CJ ENM이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인사 제도를 개편한다. 사진은 CJ ENM 센터 전경. [사진=CJ ENM]

CJ ENM은 13일 글로벌 경쟁 환경 속 초격차 역량확보를 위해 직급제 전면 폐지, 전 직원 주식 보상제(RSU) 도입, 거점 오피스 확대 운영 등 일하는 방식의 전면 대전환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기회, 공정한 경쟁, 파격 보상과 성장'을 기조로 하는 인사제도 혁신 방안을 공개했다. 기존 '직급', '승진', '정형화된 팀 운영' 중심의 문화에서 '직무', '역할', '프로젝트 기반 유연한 조직 운영' 중심으로 전환해, 성과 및 역할에 따라 파격 보상하고 젊은 인재들도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조직으로 탈바꿈 하겠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우선 회사는 연공제 직급을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이번 직제 개편으로 CJ ENM은 더 이상 직급이 없는 수평적인 회사로 바뀐다. 호칭은 기존과 동일하게 '님'이나, 사내 인사체계에서 직급을 완전 폐지해 수행 직무와 역할로만 개인을 구분하게 된다.

체류 연한, 연차에 대한 개념도 사라져 역량을 갖춘 인재라면 누구라도 10년 이내에 스타 크리에이터나 경영 리더(임원) 등 리더로 성장할 수 있다. 성과를 내는 만큼 인정받고 그에 합당한 역할과 보상을 받는 구조로 전면 개편된다.

기존 정형화된 팀 단위의 업무범위를 넘어 프로젝트 단위의 협력적 업무수행이 확대된다. 직급, 나이에 관계없이 누구나 프로젝트를 발의할 수 있고, 최적임자가 프로젝트 리더가 되어 프로젝트 멤버를 구성하고, 프로젝트 전반을 리딩하게 된다. 프로젝트 리더 역할을 수행하는 기간에는 별도 수당도 지급된다.

회사 측은 "프로젝트 중심의 일하는 방식은 조직 간 소통을 활성화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구성원들에게 새로운 업무 도전과 리더 역할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직급 폐지에 대한 금전적, 비금전적 보상 강화 방안도 마련한다. 우선 회사와 직원이 함께 성장한다는 취지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주식 보상 프로그램'(RSU, 양도제한조건부주식)을 도입한다. 물론 고성과자 및 핵심 기여자에게는 추가 주식 보상도 가능하다. 또한 보상이 성과 중심으로만 편향되지 않도록 장기근속 포상 제도도 3년, 5년, 7년, 10년(이후 5년 단위) 등 포상 주기를 단축하고 금액은 확대하는 방향으로 강화한다.

이번 인사제도 혁신은 이재현 CJ 회장이 그룹 중기 비전 발표에서 최고 인재 확보와 조직문화 혁신을 강조한 부분과 궤를 같이 한다. 앞서 이회장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은 인재"라며 "하고잡이들이 다양한 기회와 공정한 경쟁을 통해 그 동안 다른 기업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보상을 받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일터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최고의 인재를 통해 글로벌 콘텐츠 및 OTT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으로 변화하기 위해서 '일하는 방식'의 대전환이 요구되고 있다"며 "역량과 성과에 따른 파격 보상, 자기주도형 유연한 업무 환경 조성, 역량 있는 인재에게 새로운 업무 도전 및 리더 기회를 부여하여 최고의 인재들이 일하고 싶은 회사로 탈바꿈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