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지배력 강화 나선 호반, 유상증자 참여…"2018억원 규모"


기존 지분율 40% 배정 주식 전량 청약…대한전선 "글로벌 시설 투자에 활용"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호반그룹이 대한전선의 성장투자재원 마련을 위한 유상증자에 전량 참여해 최대주주 지배력을 지속 유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대한전선은 최대주주인 호반산업이 대한전선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1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구주주배정 주식의 100%인 약 1억5천646만 주를 전량 청약할 예정으로, 예정발행가액(1천290원) 기준으로는 약 2천18억원 규모다. 향후 최종확정발행가액에 따라 출자 규모는 변동될 수 있다.

대한전선 당진공장 전경 [사진=대한전선 ]

호반산업은 대한전선의 지분 40%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로, 배정된 주식을 전량 청약함으로써 유상증자 후에도 종전의 지분율을 그대로 유지한다. 배정 주식의 20%까지 초과 청약할 경우에는 지분율이 최대 42.62%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호반산업이 증자에 전량 참여한다는 것은 대한전선의 성장성과 미래 가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의미"라며 "이번 결정은 일반 투자자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회사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전선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5천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하고 있다. 3월 8일과 10일 양일간 구주주를 대상으로 청약을 받는다. 여기서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3월 14일부터 일반공모를 시작한다. 최종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에는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KB증권이 전액 인수하기 때문에 자금 조달은 차질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증자로 마련한 재원은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과 사우디, 미국 등 글로벌 현지 공장 확보를 위한 시설 투자 자금과 운영 자금, 차입금 상환 자금 등으로 활용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회사의 성장에 신뢰를 보인 만큼 청약 흥행이 예상된다"며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