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사전계약 실시…9253만원부터


6.2L V8 직분사 가솔린 엔진…DFM 시스템 적용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한국지엠 쉐보레가 초대형 SUV '더 앱솔루트 타호'의 국내 공식 출시를 선언하고 12일부터 쉐보레 온라인 샵에서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타호는 쉐보레 브랜드의 플래그십 SUV로 지난 1994년 판매를 시작한 이후 누적 판매량 기준으로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풀사이즈 SUV다.

GM 브랜드 산하에서 'SUV의 제왕'이라 일컫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럭셔리 프리미엄 SUV로 평가받고 있는 GMC 유콘과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형제 차량으로 5세대에 걸쳐 새롭게 태어난 모델이다.

쉐보레 초대형 SUV '더 앱솔루트 타호' [사진=쉐보레]

국내에 출시되는 타호는 최고 등급의 하이컨트리 모델로, 2열 파워 릴리즈 기능이 적용된 캡틴시트와 3열 파워 폴딩 시트가 탑재된 7인승 모델이다.

전장 5천352㎜, 전폭 2천57㎜, 전고 1천925㎜라는 어마어마한 차체 길이를 자랑하는 타호는 22인치에 달하는 크롬 실버 프리미엄 페인티드 휠을 장착했다.

4세대 모델 대비 125mm 길어져 3미터가 넘는 휠베이스(3천71mm)는 차량 크기에 걸맞은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2열 레그룸은 1천67mm이며, 특히 3열 레그룸은 성인 남성도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 886mm에 달한다. 초대형 SUV답게 적재용량도 탁월하다. 3열을 편 상태의 기본 적재용량은 722리터이며, 2열까지 접을 경우 최대용량은 3천480리터에 달한다.

초대형 SUV에 걸맞게 타호에는 6.2L V8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대 출력 426마력, 최대 토크 63.6kg·m의 강력한 힘을 자랑한다. 또한 버튼식 기어 시프트와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장착되며, 업계 최초로 17개 모드로 엔진 실린더를 비활성화·활성화하는 다이내믹 퓨얼 매니지먼트 시스템(DFM)이 적용됐다.

DFM 시스템은 4개 실린더만을 비활성화했던 기존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AFM) 대비 보다 더 정확하고 부드럽게 폭 넓은 영역에서 작동함으로써, 거대한 차체 대비 6.8Km/L 수준의 준수한 연료 효율을 확보하게 했다.

쉐보레 초대형 SUV '더 앱솔루트 타호' [사진=쉐보레]

신형 타호의 가격은 9천253만 원이며, 다크 나이트 스페셜 에디션은 9천363만 원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타호 출시로 쉐보레의 국내 SUV 및 픽업 라인업은 트레일블레이저,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소형에서 초대형까지 총 6종으로 한층 탄탄해졌다"며 "한국 고객들의 다양한 개성과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