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권 분양시장 '호황'에 청약통장 우수수


현대건설, 경기 용인 일원 '힐스테이트 몬테로이' 분양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경기권 분양시장이 호황기를 맞이하고 있다. 서울의 공급 가뭄과 집값 폭등으로 경기도행을 택하는 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경기 일대 신규 단지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1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신규 분양시장에는 많은 청약통장이 쏟아졌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경기 지역에서 분양한 신규 단지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은 28.47대 1로 집계됐다. 전국의 1순위 평균 경쟁률 18.95대 1을 크게 뛰어넘는 수치다.

일부 단지에서는 역대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도 나왔다. 지난해 5월 경기 화성에서 분양한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는 30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4만4천343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809.08대 1로 전국에 분양한 아파트 중 역대 최고 경쟁률을 세웠다.

또한, 같은 해 9월 수원 영통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 역시 15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4천537건이 몰리면서 1순위 평균 228.72대 1로 수원시 역대 최고 경쟁률에 올라섰다.

서울 대비 합리적인 가격에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는 점도 수요자들의 청약 열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10월 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경기도의 1㎡당 분양가는 평균 447만7천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분양가 995만2천원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힐스테이트 몬테로이 투시도.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이달 경기 용인 처인구 모현읍 왕산리 일원에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3개 블록,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 40개 동, 전용면적 59~185㎡로 구성되며 1블록 1천43세대, 2블록 1천318세대, 3블록 1천370세대 등 모두 3천731세대로 조성된다.

서울~세종 고속도로(안성~구리 구간) 수혜단지로 오포IC(예정)와 모현IC(예정)을 통해 이용이 쉬워 서울 접근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차량으로 10분대 거리에 있는 경기광주역에는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이 예정돼 강남과 판교 등 서울과 수도권 주요 지역 이동이 쉽다.

같은 달 DL이앤씨(디엘이앤씨)는 경기 안양 만안구 안양동 일원에서 안양 냉천지구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안양 어반포레 자연& e편한세상'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18개 동, 4개 단지 2천329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3개 단지 전용면적 46~98㎡ 1천87세대를 일반 분양으로 공급한다.

두산건설은 이달 경기 광주 탄벌동 일원에서 '두산위브 광주센트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6개 동, 전용면적 59·84㎡ 693세대 규모로, 이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653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