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LG전자, 양자 컴퓨팅 응용 분야 발전 '맞손'


LG전자, IBM 퀀텀 네트워크에 합류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LG전자가 양자 컴퓨팅의 응용 분야 발전을 윙해 IBM과의 협력을 결정했다.

IBM은 퀀텀 네트워크에 LG전자가 합류했다고 10일 발표했다.

IBM, LG전자와 양자 컴퓨팅 응용 분야 발전 위해 협력 [사진=IBM]

IBM은 IBM 퀀텀 네트워크에 합류한 LG 전자에게 IBM의 양자 컴퓨팅 시스템뿐만 아니라 IBM의 양자 관련 전문성과 IBM의 오픈 소스 기반 양자 정보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인 퀴스킷(Qiskit)을 활용할 수 있는 권한을 제공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많은 양의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빅데이터, 인공지능, 커넥티드카, 디지털 전환, 사물인터넷(IoT), 로봇 애플리케이션 등을 지원하기 위한 산업용 양자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연구할 계획이다.

IBM 퀀텀과의 협력으로 LG전자는 IBM의 양자 로드맵에 따라 발표되는 최신 양자 컴퓨팅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바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직원들이 산업에 어떤 잠재적인 혁신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지 연구할 수 있도록 교육도 제공할 계획이다.

김병훈 LG전자 CTO(부사장)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바탕으로 IBM과 협력하여 양자 컴퓨팅 기술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양자 컴퓨팅 기술을 미래 사업에 활용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이 감베타 IBM 펠로우(수석 과학자) 겸 퀀텀 컴퓨팅 부문 부사장은 "한국의 양자 컴퓨팅 생태계가 성장하고 있는 시기에 LG 전자가 IBM 퀀텀 생태계에 합류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IBM은 양자 컴퓨팅을 통해 LG 전자가 미래 핵심 기술과 관련된 새로운 형태의 문제를 연구하는데 협력할 것이며, 동시에 한국의 양자 역량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