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울트라 크루즈'에 퀄컴 '스냅드래곤 라이드' 적용


2023년 캐딜락 셀레스틱부터 도입…향후 적용 확대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제너럴 모터스(GM)는 차세대 핸즈프리 운전자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가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이 개발한 시스템온칩 기반의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처를 통해 구동될 것이라고 9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GM은 업계 최고 수준의 5나노미터 공정으로 제작된 퀄컴의 '스냅드래곤 라이드' 플랫폼을 첨단 운전 지원 기술에 적용하는 최초의 기업이 된다.

두 회사의 합작으로 만들어진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노트북 두 대를 겹쳐 놓은 정도의 크기로 제작됐으며, 2023년 초 출시되는 캐딜락 셀레스틱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제너럴 모터스(GM)가 퀄컴이 개발한 시스템온칩 기반의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처를 핸즈프리 운전자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에 도입한다. [사진=GM]

고성능 센서 인터페이스와 메모리 대역폭을 갖춘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 아키텍처는 GM이 자체 개발한 울트라 크루즈 소프트웨어 스택과 결합돼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스스로 대응한다.

켄 모리스 GM 전기차·자율주행차 부문 부사장은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비교적 작은 크기에도 수백 대의 개인용 컴퓨터가 가진 정보 처리 능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며 "그리고 이는 2017년부터 시작된 GM의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을 손이 자유로운, 도어 투 도어(door-to-door) 핸즈프리 운전 단계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나쿨 두갈 퀄컴 수석부사장은 "퀄컴은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에 스냅드래곤 시스템온칩을 최초로 사용하는 GM과의 협업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캐딜락 셀레스틱에 스냅드래곤 라이드로 구동되는 울트라 크루즈는 업계 전체를 위한 경험적이고 기술적인 도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