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삼성-LG, 혁신제품으로 상 휩쓸었다


삼성 '네오 QLED 8K'·'LG 올레드 에보' 혁신성 인정 받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혁신 제품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각종 어워드를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자사 영상·음향 제품이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혁신상'뿐만 아니라 주요 글로벌 매체들이 선정하는 현장 어워드에서도 압도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영상·음향 제품에서만 CES 혁신상 21개를 포함해 총 108개의 어워드를 받았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컨벤션 센터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네오 QLED 8K' 제품을 참가자들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

특히 2022년형 '마이크로 LED'와 '네오(Neo) QLED'는 화질로 주목을 받았다.

미국 IT 전문 매체 톰스 가이드는 마이크로 LED에 대해 "삼성 마이크로 LED 없는 CES는 상상할 수 없다"며 "89형까지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거실에 완벽한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네오(Neo) QLED 8K는 신규로 적용한 '셰이프 어댑티브 라이트(Shape Adaptive Light)'와 '리얼 뎁스 인핸서(Real Depth Enhancer)'기술을 통해 더 생동감 있고 입체감 있는 화질로 주목을 받았다.

미국 테크 전문 매체 테크레이더는 네오 QLED 8K의 '셰이프 어댑티브 라이트(Shape Adaptive Light)' 기능을 극찬하며 "영상에 있는 사물의 형태와 표면을 분석하고 광원 형상을 최적화함으로써 영상의 밝고 어두운 곳을 미세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CTA로부터 받은 최고 혁신상 및 혁신상 24개를 비롯해 전시기간 중 유력 매체들이 선정한 어워드 등 약 90개 상을 받았다.

수상한 제품은 ▲CES 2022 최고 혁신상에 빛나는 LG 울트라파인 에르고 모니터 ▲10년 연속 CES 혁신상에 빛나는 LG 올레드 TV ▲복잡한 식물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한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다목적 올인원 스크린 LG 원퀵 등이다.

LG전자 미국 법인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LG 올레드 에보(97G2)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LG전자 ]

더 밝고 선명한 화질을 표현하는 차세대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에보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성능으로 다수의 유력 매체로부터 연이어 찬사를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올해 선보인 세계 최대 97형 올레드 TV에 관심이 집중됐다.

미국 IT 매체 탐스가이드는 LG 올레드 에보(97G2)를 CES 2022 최고 TV로 선정했다. 매체는 "마이크로LED TV와 QD-OLED TV의 공개는 주목할 만하지만, LG 올레드 에보가 왕관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호평했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도 "선명한 색상과 전례 없는 압도적 명암비는 물론, 뛰어난 에너지 효율과 넓은 시야각을 갖췄다”며 LG 올레드 에보(97G2)를 극찬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