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삼성 찾은 정의선, 퀄컴 만난 박정호…기업간 협력 강화


주요 기업인, 전시장 둘러보며 '소통' 활발…미래 먹거리 발굴 위해 '합심'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국내 주요 기업인들이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2'에 참석해 각 기업 경영진들과 활발하게 교류하며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극 나서 주목 받았다.

9일 재계에 따르면 국내 5대 기업 총수 중 유일하게 'CES 2022'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2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다.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 프레스 컨퍼런스 후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이 정의선 현대차그룹회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정 회장은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S21 FE', '네오 QLED TV' 등을 살펴본 후 "아주 얇았던 삼성 TV가 인상 깊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증강현실(AR) 기반의 삼성전자 미래 운전 기술이 장착된 차체에 한 부회장과 함께 앉아 미래차 운행 시스템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이번 일을 두고 업계에선 삼성과 현대차의 협력이 더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사가 동맹을 맺을 수 있는 사업 분야는 차량용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전장 부품, 소프트웨어, 디스플레이, 로봇 등으로 다양하다. 또 정 회장은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해 "LG든, 삼성이든, SK든 같이 할 분야가 있으면 어디서든 같이 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 받기도 했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지난해 말 기업 총수들과의 간담회에서 차량용 반도체와 관련해 삼성과 현대차가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주문한 만큼, 이번 일을 기점으로 양사의 논의가 급물살 탈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하만을 인수한 후 전장 사업을 확대 중인 한편, 최근 차량용 반도체 신제품을 속속 내놓는 등 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CES 2022' SK그룹 부스를 찾아 SK(주)김무환 그린투자센터장으로부터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지주]

정 회장은 사촌동생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도 만났다. 'CES 2022'에서 글로벌 데뷔전을 치른 정 사장을 응원하는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의 미래 비전에 대한 얘기를 나누기 위해서였다. 정 사장은 지난 5일 LVCC 웨스트홀에 위치한 현대중공업그룹 부스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그룹 미래 비전인 '퓨쳐 빌더'를 공개한 바 있다.

정 사장도 정 회장이 적극 키우고 있는 로봇 제품을 살펴보기 위해 6일 LVCC 웨스트홀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부스를 찾았다. 정 사장은 이곳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 공연을 관람하고 '퍼스널 모빌리티'에도 탑승했다.

정 사장은 삼성전자, SK그룹 부스도 방문했다. 삼성전자 부스에선 화면에 빛 반사를 방지하는 '매트 디스플레이'를 유심히 지켜봤고, SK 부스에선 김무환 그린투자센터장으로부터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정 사장은 "이종산업에서 배우는 게 굉장히 많다"며 "우리가 같은 사업만 보다보면 우리가 제일 잘 한다는 자만심에 빠져서 혁신이 멈출 수가 있는데, 둘러볼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게 굉장히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CES 2022' SK그룹 부스를 찾아 SK(주)김무환 그린투자센터장으로부터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지주]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5일 코펠 가문 일원이자 후계자 중 한 명인 디에고 코펠 이사와 환담을 나눴다. 코펠은 멕시코 10대 기업 중 한 곳으로, 현지 최대 유통업체이자 삼성전자의 멕시코 최대 파트너사 중 하나다. 코펠 이사는 이날 한 부회장에게 "승진을 축하한다"고 말을 건네며 훈훈한 광경을 연출했다.

삼성전자 휴대폰 사업을 이끌고 있는 노태문 MX사업부 사장은 SK텔레콤 부스를 찾아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와 만나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유 대표 역시 지난 5일 전시관 개장과 동시에 삼성전자 전시 부스를 찾아 노 사장의 안내를 받으며 약 30분간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살펴봤다.

이후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앞으로 5G(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폭넓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협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유 대표는 "삼성이 융합을 통해 종합적인 서비스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SK텔레콤도 모바일부터 유선, IPTV까지 아우를 수 있는 융합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왼쪽)이 지난 5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노태문 사장(오른쪽)과 함께 'CES 2022' 전시장 내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사장은 'CES 2022' 기간 동안 경쟁사인 LG전자가 마련한 가상 체험 전시관을 비롯해 TCL, 하이센스 등 다양한 전자 업체들의 부스를 둘러봤다. 또 삼성전자 부스에선 "올해 국내 가전 매출의 85~90%를 비스포크에서 낼 것"이라는 목표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정호 SK스퀘어·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CES 2022' 기간 동안 현대차 등 주요 기업의 부스를 돌아보며 기술 트렌드를 열심히 살폈다. 또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최고경영자를 만나 반도체와 ICT 전 영역에서 협력할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퀄컴과 손잡고 메모리 반도체 강점을 키울 방침이다. 퀄컴과 데이터센터용 애플리케이션·컴퓨터(PC)에 탑재할 수 있는 고속 메모리를 같이 개발할 방안을 모색했다. SK텔레콤은 메타버스·스마트팩토리 같은 5세대(5G) 통신 사업에서 투자할 방법을 논의했다.

박 부회장은 "글로벌 ICT 경쟁 환경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협업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SK ICT 패밀리는 ICT 전 영역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장벽 없는 협력을 통해 혁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오른쪽)이 지난 6일 오전(현지시간)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CEO와 만나 반도체와 메타버스, 스마트팩토리 등 B2B 및 B2C 사업에서의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SK스퀘어]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CES 2022' 현장에서 새해 첫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에서 '탄소 중립'을 경영 화두로 제시한 김 부회장은 경영진과 SK이노베이션 계열 회사별 '탄소 중립' 실행 계획을 논의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CES에선 국내 기업의 총수와 최고경영자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단상에 올라 혁신 기술과 미래 비전을 공개하는 한편, 기업간 협력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데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 일을 기점으로 국내외에서 이종산업간 교류도 더욱 활발해질 듯 하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