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외부 전문가 홍용선 부사장 신규 영입


글로벌 M&A·투자에 강한 '글로벌 투자 전문가'로 평가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더존비즈온이 글로벌 진출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더존비즈온 홍용선 신임 부사장 [사진=더존비즈온]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지난해 글로벌 파트너인 베인캐피탈을 2대 주주로 영입한 데 이어, 글로벌 M&A 및 투자·IR에 강점을 지닌 외부 전문인재를 수혈해 관련 사업 전담 부사장으로 내정했다고 7일 발표했다.

더존비즈온의 글로벌 전략을 책임지게 될 신임 '홍용선 부사장'은 신한금융투자의 홍콩법인장, 글로벌사업본부장 등 해외사업 부문을 두루 역임한 금융 및 투자 전문가다.

앞서 HSBC PE에서 오랜 기간 근속하며 투자 분야를 담당했으며, 증권과 금융사를 거치며 국제금융, 경영기획 등의 전문성을 갖춰왔다.

특히, 홍 부사장은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에서 유수의 M&A를 성사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더존비즈온의 글로벌 투자 역량과 해외 IR 강화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 부사장 영입은 베인캐피탈을 비롯한 굴지의 글로벌 사모펀드 등 협력관계의 파트너와 함께 추진 중인 해외 진출 전략에도 시너지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더존비즈온은 이들 전략적 협력사가 강점을 지닌 기업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해외 현지 업체를 M&A 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진출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여기에 홍 부사장이 지닌 글로벌 전문성과 네트워크가 더해지면 해외 진출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더존비즈온은 위하고(WEHAGO)와 아마란스10(Amaranth 10)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비즈니스 플랫폼의 라인업이 완성된 만큼 해외 유사 기업 M&A를 통해 해당 기술을 이식하는 형태로 글로벌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미 국내 시장에서 다양한 레퍼런스를 확보하며 우수성이 입증된 만큼 해외 시장 공략에 대한 자신감도 높다.

홍용선 부사장은 “더존비즈온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필요한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 신사업 발굴에 필요한 투자 기회를 찾는 등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본인의 전문성을 잘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