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말레이시아서도 '쉐이크쉑' 연다…2023년 첫 매장 오픈 예정


'쉐이크쉑' 말레이시아 사업권 획득…한국·싱가포르 이어 3번째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SPC그룹이 말레이시아에도 '쉐이크쉑' 매장을 연다.

SPC그룹은 미국 '쉐이크쉑 엔터프라이즈(Shake Shack Enterprise)'와 '말레이시아 사업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고 '쉐이크쉑'의 말레이시아 사업운영권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SPC그룹은 '쉐이크쉑'의 말레이시아 사업운영권을 획득하고 2023년 첫 매장을 열 계획이다. [사진=SPC그룹]

이번 쉐이크쉑 사업권 계약은 한국과 싱가포르에 이어 3번째다. SPC그룹은 2023년 말레이시아에 첫 매장을 열 계획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쉐이크쉑 사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할랄 마켓 진출 및 동남아시아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파리바게뜨 글로벌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쉐이크쉑을 한국에 도입한 허희수 SPC그룹 부사장은 "SPC그룹과 쉐이크쉑은 그동안 한국과 싱가포르에서 28개 매장을 여는 등 오랜 파트너십을 구축해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C그룹은 2016년 7월 서울에 한국 1호점을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총 20개 매장을 열었다. '강남점'은 세계에서 최고 매출을 올리는 매장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싱가포르에서도 2019년 첫 매장을 연 이래 오차드로드, 닐로드, 가든스바이더베이 등 핵심상권에 속속 문을 열며 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또 SPC그룹은 쉐이크쉑 파트너사 중 유일하게 번(햄버거빵)을 직접 생산해 매장에 공급하는 등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개발(R&D)와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다.

마이클 칵(Michael Kark) 쉐이크쉑 최고글로벌라이선싱책임자(CGO)는 "세계 고객들의 사랑에 힘입어 동남아시아에서 더 큰 도약을 발표할 수 있었다"며 "말레이시아에서도 SPC그룹과 함께 쉐이크쉑의 브랜드 가치를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쉐이크쉑은 2001년 미국 뉴욕에서 시작된 파인캐주얼 브랜드로 영국,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홍콩, 두바이, 멕시코 등 16개국에서 35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