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정기선 현대重지주 대표 "자율운항, 세계 최고 기술력 자부"


올해 CES 첫 참가…"유명 스타트업 만나 봐도 우리보다 잘하는 데 없어"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운항 기술력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정 대표는 5일(현지시간) 'CES 2022'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 웨스트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전 세계 유명 스타트업을 만나 봐도 우리보다 뛰어난 자율운항 기술력을 가진 곳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정 대표는 "올해는 현대중공업이 50주년을 맞이한 각별한 해지만 어려웠던 순간들도 있었다"며 "특히 2014년부터 2년 동안 주력사업인 조선 산업 전체가 굉장히 큰 불황을 겪으면서 저희도 2년 동안 5조원 가까이 적자가 나는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CES 2022' 프레스컨퍼런스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강길홍 기자]

이어 정 대표는 "당시에는 당장 급한 불은 꺼야하는 상황이어서 미래에 대한 준비는 사치로 느껴질 정도였다"며 "그러던 우리가 오늘은 미래를 이야기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위기를 겪으며 차별화된 기술의 중요성을 더욱 느끼게 됐다"며 "우리 그룹은 단순히 덩치만 큰 회사가 아닌 기술적으로 가장 앞서 있는 종합중공업그룹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처음으로 CES 참가를 결정한 것도 이러한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알리겠다는 의지에서 비롯됐다.

정 대표는 "그동안 갈고 닦은 기술과 미래비전을 보여주고 혁신을 통한 새로운 50년을 시작하기 위해 이번 CES 참여를 결정했다"며 "남은 전시회 기간 동안 기술 트렌드를 면밀하게 살피고 다른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 기회를 찾고자 뛰어다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운항과 친환경 기술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정 대표는 "자율운항 기술은 당연히 세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자율운항 기술이 해양 모빌리티의 새로운 미래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사장으로 승진해 그룹 지주회사의 대표이사까지 맡게 됐지만 총수로서의 역할은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 대표는 "지난해 그룹 인사의 핵심은 부회장단을 중심으로 각 분야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너지를 높이는 것"이라며 "물론 저도 지난해 사장으로 승진 하고 지주사 대표이사도 맡게 되면서 책임이 무거워졌다"고 말했다.

주력 사업인 조선업에 대한 자신감도 보였다.

정 대표는 "지난해 대규모 수주로 상당한 미래까지 일감을 확보했다"며 "올해 수주물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줄어들 수도 있지만, 올해 들어서 벌써 2조원 가까이 수주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견고한 발주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친환경 선박 수요의 증가는 한국 조선업계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5일(미국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 프레스컨퍼런스 후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자율운항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한편 정 대표는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정 대표는 "대우조선과의 기업결합은 단순히 한 기업과 기업의 인수합병(M&A) 이슈가 아니라 우리나라 조선 산업 전체의 체질을 개선하는 것에서 시작이 됐다"며 "이미 글로벌 조선 산업은 국가대항전 형태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결합 심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저희 입장을 충실히 소명하겠다는 게 저희 입장이다"며 "심사 중이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기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