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정의선 현대차 회장 "블록체인 업체들 인상 깊어"


"다양한 기술 많이 봤다"…사촌동생 정기선 회장과 만남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CES 2022'에서 블록체인 업체들의 기술을 인상 깊게 봤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5일(현지 시간) 오후 2시쯤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2 전시장을 찾아 3시간가량 둘러보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 회장은 CES 전시장을 찾아 현대차 부스가 있는 웨스트 홀부터 노스 홀, 센트럴 홀 순으로 꼼꼼하게 현장을 점검하며 행사장에 오후 4시 50분까지 머물렀다.

5일(미국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CES 프레스컨퍼런스 후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가장 먼저 방문한 업체는 사촌동생인 정기선 사장이 있는 현대중공업 전시장이다. 10여분을 머물려 격려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이후 현대차 부스를 둘러본 후 볼보 파트너 업체인 루미나를 거쳐 현대모비스를 방문했다.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정 회장은 메타버스와 관련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글로벌 경쟁 업체인 스텔란티스 부스도 방문해 전기차 기술을 살펴보기도 했다. 이어 두산그룹 부스를 방문한 후 노스홀로 이동했다.

노스홀에서는 Devv ESG와 가우지를 방문했다. Devv는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시티 솔루션 업체이며, 가우지는 현대차가 투자한 스마트 글라스 업체다. 커넥트 기술 등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이후 센트럴 홀로 이동한 정 회장은 삼성전자와 소니, SK를 방문했다. 삼성전자에서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나서 부스 안내를 담당했다. 또 디지털 콕핏에 탑승해 증강현실(AR) 드라이빙 체험을 하기도 했다.

다음으로 방문한 SK에서는 김무한 SK그린센터장이 나서 설명했으며, 끝으로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한 소니 부스를 방문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CES 2022' 현장에서 현대차 전시장을 방문해 스팟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 회장은 이날 둘러본 부스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부분에 대해 "아주 얇았던 삼성TV와 친환경 업체, 블록체인 업체들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 회장은 "다양한 기술들을 많이 봤고, 참여 업체는 적었지만 배울 점이 많았다"며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평가했다.

내년 CES 참가와 관련해서는 "지금 계획을 세우고는 있는데, 어떻게 될지 봐야한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