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주년 KBO리그' 2022시즌 4월 2일 개막전 대진 확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BO리그는 올해 출범 40주년을 맞이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 시즌 경기 일정을 확정해 6일 발표했다.

KBO리그는 팀간 16차전, 팀 당 144경기씩 총 720경기가 열린다. 올해 개막일은 4월 2일이다. 개막전은 2020시즌 최종 팀 순위 상위 5개팀 홈 경기장에서 열리는 것으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2일 한화 이글스-두산 베어스(잠실구장), 롯데 자이언츠-키움 히어로즈(고척 스카이돔), 삼성 라이온즈-KT 위즈(수원 케이티위즈파크), LG 트윈스-KIA 타이거즈(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SSG 랜더스-NC 다이노스(창원 NC파크)로 시즌 개막전이 편성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2시즌 개막일을 4월 2일 정하고 올 시즌 경기 일정을 확정했다. 사진은 지난 2020 KBO리그 개막전을 앞두고 잠실구장 관리 요원들이 개막전 준비 중 하나로 그라운드에 물을 뿌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 시즌은 예년과 달리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이 열리는 기간 리그를 중단하지 않는다. 또한 7월 15일부터 21일까지는 올스타 브레이크 시기로 잡혔다. 올스타전은 7월 16일 개최 예정이다.

5월 5일(어린이날) 경기는 격년제 편성 원칙에 따라 두산-LG(잠실), 한화-SSG(인천 SSG 랜더스필드), 롯데-KT(수원), NC-삼성(창원), 키움-KIA(광주) 대진으로 경기가 펼쳐진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2 신한은행 SOL KBO 정규시즌 일정 편성과 관련해 구단 별 이동거리를 최소화하고, 주말 및 공휴일 홈 경기수 등을 최대한 균등하게 고려해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KBO는 또한 "리그 출범 40주년을 맞이해 원년(1982년) 창단 구단 간 클래식 시리즈 개최, 40주년 기념 올스타전 개최, 어린이 팬 데이 실시 등 KBO 리그 전통을 기념하는 각종 이벤트를 통해 40년 간 받아온 야구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