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K-ICT 위상 더 키우자"


SK그룹 부스 방문, "韓 기술력 주목받고 있어…사명감 가져야"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박정호 부회장(SK스퀘어·SK하이닉스 대표)이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대한민국 ICT의 위상을 더욱 키워 나가자"고 강조했다.

SK스퀘어 박정호 부회장(왼쪽)과 SK텔레콤 유영상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5일(현지시각) CES 2022 SK그룹 전시관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박 부회장은 유영상 SK텔레콤 사장과 함께 SK그룹이 마련한 전시관에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해당 전시관은 SK텔레콤, SK주식회사,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 E&S, SK에코플랜트 등 6개사가 함께 참여했다.

박 부회장은 "CES 2022에서 우리나라의 기술력과 경쟁력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사명감을 갖고 대한민국 ICT의 경쟁력과 생태계를 키워 나가자"고 밝혔다.

이어 그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CES 2022에 참여해 세계 최고의 ICT 위상을 굳건히 하고 있는 대한민국 기업들에게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부회장은 전시관 운영직원들에게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과 '넷 제로(Net Zero)' 달성 의지가 참관객들에게 충분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SK스퀘어 박정호 부회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SK텔레콤 유영상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5일(현지시각) CES 2022 SK그룹 전시관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