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독립출판 문화 알린다…'책보부상 페스티벌'


강남 '일상비일상의틈'서 7일부터 16일까지 개최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LG유플러스가 국내 독립출판 문화를 알리기 위한 행사를 연다.

LG유플러스RK 오는 7일부터 16일까지 서울 강남대로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에서 국내 독립출판 문화를 알리기 위한 ‘책보부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사진=LGU+]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오는 7일부터 16일까지 서울 강남대로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틈)'에서 '책보부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6일 발표했다.

'책보부상'은 자신의 일상을 담은 소소하고 사실적인 이야기들이 담긴 책을 만들고 서점을 돌며 직접 입고를 하는 독립출판 제작자들의 축제다. 이번 페스티벌은 2회째로, 지난 해 4월 진행한 첫 번째 페스티벌에는 독립작가 260여명이 참여했으며, 2만6천500명에 달하는 고객이 몰렸다.

'틈만나면 독립출판'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페스티벌은 ▲독립서적과 다양한 굿즈를 구경하고 구매할 수 있는 '독립서적 플리마켓' ▲독립작가들이 자신의 책에 대해 소개하고 고객과 소통하는 '북토크'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속 취향을 향휴하는 '일상비일상의틈 부스' 3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먼저 독립작가 111개팀과 함께 진행하는 플리마켓에서는 독립서적과 자체 제작 굿즈 등이 전시∙판매된다. 특히 디자인이음, 책방무사, 안리타 등 최근 화제가 된 작가와 독립출판사가 참여한다. 마켓은 총 6일간(7~9일, 14~16일) 열린다.

북토크는 ▲스토리지북앤필름의 마이크와 함께 '40페이지 사진집 만들기' 워크숍 ▲이성혁 작가의 신간 '내가 카페에서 들은 말' 북토크 ▲오종길 작가의 '원데이 소설 쓰기' 워크숍 등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들이 마련돼 있다.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매일 저녁 7시부터 진행된다.

틈 부스에서는 지난 해 틈이 발간한 브랜드북과 함께 틈만의 향기를 담은 인센스 스틱을 판매한다. 브랜드북은 LG유플러스가 추구하는 가치를 소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일상, 비일상, 환경, 영감 4가지 분야에 해당하는 16명의 인터뷰와 3편의 에세이를 담고 있다.

장준영 IMC담당은 "작년에 진행된 책보부상 페스티벌이 MZ 고객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 올해도 신년 첫 행사로 이 같은 팝업 행사를 준비했다"며 "올해도 MZ세대 고객들의 취향을 공유하고 마음껏 소통하는 공간으로 고객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