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춥다는 '소한', 출근길 영하 10도…제주·남해안 비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절기상 가장 춥다는 '소한'(小寒)인 5일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경기북부·동부와 강원내륙.산지, 충북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로 예상된다.

전국이 구름 많은 가운데 제주도는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아침부터 다음날(6일) 새벽 사이 제주도와 전남남해안과 경남권해안은 비가 내린다. 경북동해안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30mm, 전남남해안과 경남권해안 5mm 내외, 울릉도와 독도 5mm 미만이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산지 5~20cm로 예보됐다.

'소한'(小寒)인 5일 경기북부·동부와 강원내륙.산지, 충북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사진=기상청 ]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남해안에 예상되는 비는 저기압의 북상정도에 따라 그 밖의 전라권과 경상권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서울을 비롯한 일부 수도권과 강원영동, 경상권, 일부 충북남부, 전남동부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한 곳이 많겠다.

동해중부바깥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바깥먼바다는 오후까지,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는 밤부터 다음날까지 바람이 30~60km/h(9~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