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김희진 "올스타 최다 득표 생각도 못했죠"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별 중의 별.' 오는 23일 페퍼저축은행(AI 페퍼스)의 홈 코트인 광주 염주체육관(페퍼스타디움)에서는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이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해져 방역 조건 등이 지금도다 더 강하게 바뀌지 않을 경우 3시즌 만에 올스타전은 다시 열리게 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달(12월) 올 시즌 올스타전에 나설 선수를 선정했는데 남녀부 최다 득표 주인공은 IBK기업은행 김희진이 됐다.

김희진은 또한 남녀 올스타 후보 중 유일하게 팬 투표에서 10만 표 이상을 받은 선수도 됐다. 그는 "정말 단 한 번도 생각하지 못한 결과"라며 "남녀부 통틀어 최다 득표는 더더욱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은 2021-22시즌 올스타전 남녀부 최다 득표 주인공이 됐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김희진은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이렇게 많은 표와 사랑을 주신만큼 올스타전도 그렇고 남은 시즌 코트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 항상 응원을 보내 줘 감사하고 앞으로 받은 사랑을 좋은 플레이로 보답하는 선수가 되겠다. 올스타전에서 팬들과 만나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다 득표 선수가 됐지만 김희진의 올 시즌 출발은 그렇지 못했다. 소속팀은 개막 후 7연패에 빠졌고 이 과정에서 팀내 불협화음이 밖으로 드러났다.

서남원 감독이 팀을 떠났고 조완기, 김사니 코치도 마찬가지였다. 서 전 감독에 이어 김 코치와 안태영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경기를 치렀다. 외국인선수도 라셈(미국)에서 산타나(푸에르토리코)로 교체됐다.

IBK기업은행 김희진(가운데)이 지난 11월 16일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원정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주전 세터이자 주장을 맡았던 조송화도 구단과 무단 이탈 논란을 두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결국 자유신분 공시됐다. 지난 11월 중순부터 한달이 안 된 시간 동안 IBK기업은행은 V리그 이슈의 중심이자 논란의 한 가운데 있었다.

구단은 김호철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4일 기준 IBK기업은행은 3승 16패(승점9)로 6위에 머무르고 있다. 5위 흥국생명(7승 13패 승점21)과 격차도 이제 제법 난다. 그러나 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부터 조금씩 안정을 되찾고 있다.

김희진은 "김 감독이 팀에 온 뒤 훈련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며 "팀 훈련 내내 선수들 스스로 직접 생각하고 집중할수 있는 과정이 늘어나 좋다"고 말했다. 그는 "김 감독이 세세한 부분들을 많이 알려주고 있는데 나도 그렇고 동료 선수들 모두 더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최근 달라진 선수단 상황도 전했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오른쪽)이 지난 12월 18일 열린 흥국생명과 홈 경기 도중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김희진은 인기면에서는 '포스트 김연경' 자리를 확실하게 꽤찼다. IBK기업은행이 팀내 문제로 논란이 됐을 때도 많은 팬들은 화성체육관에서 열리는 홈 경기 뿐 아니라 원정 경기를 직접 찾아 김희진에 응원과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그런데 김희진은 올 시즌 초반 경기력에 대한 지적을 많이 받았다. 이유는 있었다. 그는 도쿄올림픽에서도 무릎 부상으로 제 컨디션이 아니었다.

부상 중인 몸을 이끌고 코트에 나섰다. 휴식을 함께하며 치료를 받았지만 이어진 V리그 일정을 빠질 순 없었다. 그러나 팬들이 원하는 시원한 스파이크와 공격을 코트 안에서 자주 보여주지 못해 김희진도 답답했다.

IBK 기업은행 김희진(오른쪽)이 20일 열린 현대건설과 홈 경기 도중 득점을 올린 뒤 세터 김하경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그래도 김희진은 IBK기업은행에서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그는 올 시즌 개막 후 4일 기준 17경기(62세트)에 나와 206점을 올리며 팀내 득점 부문 1위에 올라있다. 공격성공률이 36.6%로 조금 떨어지지만 해당 기록을 끌어올리기 위해 매 경기 집중하고 있다.

김희진은 팀 사정상 두 포지션에서 번갈아 나오는 경우가 많다. 미들 블로커(센터)와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다. 이정철 감독(현 SBS 스포츠 배구해설위원)이 창단 사령탑으로 팀을 맡았을 당시부터 김우재, 서남원, 김호철 감독에 이르기까지 김희진의 포지션 문제는 풀어야 할 과제이기도 했다.

김호철 감독은 "외국인선수를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로 둔다면 김희진이 라이트에서 뛰는 게 더 낫다"고 했다. 네트를 사이에 두고 IBK기업은행과 김희진을 상대로 많은 경기를 치른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 역시 같은 의견을 내비쳤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이 24일 2021 KOVO(한국배구연맹) 컵대회 여자부 조별리그 현대건설전에 나와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여자배구대표팀에서 김희진은 주로 라이트로 뛰었다. 태극 마크를 달고 첫 올림픽 4강을 경험한 2012 런던 대회때도 그랬고 두 번째로 4강 진출에 성공한 도쿄올림픽에서도 김희진은 라이트쪽에서 힘을 보탰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 파리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해서도 김희진에 대한 지속적인 라이트 기용은 필요 조건이 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올 시즌 일정이 반환점을 돈 현재 봄 배구 진출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실망만 하기엔 많은 시간이 남았다. 김희진은 "나도 그렇고 팀 동료들 모두 다시 한 번 성장할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고 했다. 그의 말처럼 다음 시즌 준비를 위해서라도 올 시즌 남은 일정을 잘 마쳐야한다.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 김희진이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하며 4위를 차지한 후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도 "힘든 일은 다 잊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며 "김 감독이 팀에 온 뒤 가장 크게 바뀐 건 선수들이 운동에만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 같다"고 강조했다.

IBK기업은행은 오는 6일 화성체육관에서 GS칼텍스를 상대로 새해 첫 경기를 갖는다. 김 감독 부임 후아직까지 승수를 올리지 못하고 있지만 김희진을 비롯한 선수들은 다시 도전에 나선다. 호재도 있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12월 31일 한국도로공사와 원정 경기를 치른 뒤 오랜만에 닷새라는 휴식 시간을 얻었다. 충분히 쉬며 체력을 보충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