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 "데이터 중심의 고객만족 최우선 경영"


통합 GS리테일 뉴비전 선포·2022년 경영전략 밝혀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고객의 모든 경험을 연결하고 데이터로 공감하며 상품과 서비스로 신뢰받는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부회장) [사진=GS리테일]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부회장)은 3일 오전 서울 역삼동 GS타워 25층에서 열린 'GS리테일의 새로운 비전 선포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허 부회장은 이를 토대로 '진심을 담은 서비스와 공감의 디지털 기술로 당신만의 더 나은 일상을 함께합니다'라는 고객과의 약속을 밝히고, 임직원들에게 GS리테일만의 새로운 조직가치와 일하는 방식의 내재화도 주문했다.

아울로 올해 경영전략으로 ▲데이터 중심의 고객만족 최우선 경영 ▲상품력 강화를 위한 전사 역량 결집 ▲통합 시너지 창출을 위한 성장 인프라 구축을 제시했다.

허 부회장은 "데이터 중심의 고객만족 최우선 경영을 위해 온·오프라인 전 채널에서 수집되는 빅데이터를 통합·활용해 개인화 마케팅을 강화하고, GS리테일의 채널 내에서 생애주기별로 새로운 고객 경험을 끊임없이 제공해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상품력 강화를 경쟁사와 확실히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핵심 경쟁력으로 꼽았다.

허 부회장은 "밀키트 등 차별화된 맞춤형 상품 개발을 확대하고, 홈쇼핑BU(Business Unit)의 인기 독점 상품을 GS더프레시에서 사전 예약 판매하는 등의 전 채널의 역량을 결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GS리테일은 또 신선식품의 원물 확보, 저장, 가공, 배송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친 물류망 투자를 확대해 전략 상품인 1차 상품의 신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전사적 IT시스템의 최적화를 통해 디지털 물류망 구축 및 사업 효율화를 모색하기로 했다.

GS리테일은 통합 시너지 창출과 성장 인프라 구축을 위해 퀵커머스, 반려동물, 식품 사업 등을 적극 육성하고 핵심 사업과의 연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GS리테일은 지난해 요기요, 어바웃펫, 쿠캣 등 13개 회사에 5천500억 규모의 직접 투자를 집행했다. 이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신규 사업을 적극 육성해 기존 핵심 사업과의 시너지를 높이는 것을 주요 경영 방침으로 정했다.

허 부회장은 "임인년은 진정한 통합 GS리테일로 거듭나 유통시장의 절대 강자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임직원 모두와 함께 새로운 경영방침과 GS리테일의 약속, 비전을 기필코 달성해 최고의 고객 만족을 실현하는 2022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