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신동빈 롯데 회장 "비즈니스 정상화 넘어 도약 발판 만들어야"


신 회장, 조직의 개방성·빠르고 정확한 실행력·미래 관점 투자 당부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용기 있는 도전으로 미래를 준비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신동빈 회장은 3일 2022년 신년사에서 "비즈니스 정상화를 넘어 더 큰 도약의 발판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말했다.

신 회장은 "그동안 우리가 이뤄낸 성과들은 수많은 도전과 실패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실패를 통해 더 나아갈 것을 주문했다.

또한 신 회장은 "혁신을 위한 시도는 미래 성장을 위해 필수적이지만, 과거의 성공 방식을 활용할 수 없기 때문에 실패할 확률이 높은 것이 당연하다"며 "실패에서 교훈을 찾아 계속 도전한다면 새로운 기회를 잡을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롯데그룹]

신 회장은 도전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조직의 개방성과 다양성, 강력한 실행력, 미래 관점의 투자가 뒷받침되어야 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융합된 환경 속에서 연공서열, 성별, 지연 · 학연과 관계 없이 최적의 인재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한 성과주의 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며 "다양성은 우리의 경쟁력이며 도전하는 에너지의 원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신 회장은 "도전에는 빠르고 정확한 실행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역할 중심의 수평적인 조직구조로 탈바꿈해야만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브랜드, 디자인, IT 등에 투자하지 않으면서 단기적인 성과만 내는 것은 무의미하다"며 미래에 더욱 중요해질 역량에 대한 투자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임직원 한 명, 한 명이 ESG 활동을 스스로 내재화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실천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신동빈 회장은 아이스하키 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웨인 그레츠키의 '시도조차 하지 않은 슛은 100% 빗나간 것과 마찬가지다'라는 말을 인용하며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신 회장은 "실패는 무엇인가 시도했던 흔적이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창조적인 도전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